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리그 모든 경기 초등생 무료

FC 서울의 홈구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이 관중들로 가득 찬 모습. 어린이날 프로축구 경기장을 찾는 초등학생은 무료 관람이 가능하다. 구단에서 마련한 다양한 이벤트에도 참가할 수 있다. [중앙포토]

프로축구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축구장을 어린이를 위한 축제의 장으로 만들겠다며 가족 단위 팬들을 부르고 있다.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들은 이날 축구장에 무료 입장할 수 있다.

 선수들과의 이벤트 축구가 흥미롭다. FC 서울은 포항 스틸러스와의 경기 하프타임 때 ‘리틀 FC 서울’ 어린이 100명이 FC서울 선수 2명, 프리스타일러 JK 전권과 대결하는 ‘100대 3 축구’ 이벤트를 연다. 인천 유나이티드 역시 전북과의 하프타임에 선수 11명과 어린이 100명의 ‘11대 100’ 축구 대결을 벌인다. 성남 일화는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경기가 끝나고 베스트 11 주전들이 총출동해 어린이 50명과 친선 축구 경기를 한다. 부산 아이파크는 경기 전 ‘어린이 100대 100 축구 특별전’을 준비했다.


 FC서울 전재홍 홍보팀장은 “4인 가족이 축구장을 찾으면 10만원 이내로 경기를 관람하고 즐길 수 있다. 서울 근교의 놀이공원을 찾는 것과 비교하면 시간적으로 여유 있고 비용 면에서도 효율적”이라고 말했다. FC서울의 홈 서울월드컵경기장의 성인 입장료는 1만4000원이다. 표값으로 2만8000원(어린이날이라 초등학생 이하는 무료). 먹거리는 경기장 외부의 홈플러스와 푸드코드, 경기장 내부의 GS24에서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치킨과 맥주·음료수 등으로 3만원이면 충분하다. 자녀 선물로 사인볼(1만8000원), 유니폼(1만5000원)을 고를 수 있다.

한용섭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