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나죠, 싸죠, 선물 나눠주죠 어린이날 소풍은 그라운드죠

프로야구 그라운드는 어린이날이면 꼬마 팬들의 함성으로 평소보다 더 뜨거워진다. 최단기간 100만 관중을 기록한 올 시즌 프로야구는 4년 연속 어린이날 매진 기록을 눈앞에 뒀다. [중앙포토]

프로야구는 2009년부터 어린이날 전 구장 매진 사례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도 다양한 이벤트로 어린이 팬들을 불러모은다. 특히 ‘외야수비왕’ ‘다이아몬드 미션 계주’ 등 평소 들어갈 수 없는 야구장 안에서 어린이들이 뛰놀 수 있는 행사를 많이 준비했다.

 올해 어린이날의 가장 큰 선물은 박찬호(39·한화) 아저씨와 이승엽(36·삼성) 아저씨의 맞대결이다. 삼성과 한화는 4일부터 6일까지 대구구장에서 3연전을 치른다. 지난달 29일 청주 넥센전에 선발 등판해 86개의 공을 던진 박찬호는 팀 선발 로테이션상 5일 등판한다. 이승엽은 올 시즌 전 경기에 출장하다 3일(두산전)에 첫 결장했다. 하지만 큰 부상이 아니어서 둘의 맞대결 확률은 매우 높다.


 박찬호는 시즌 개막을 앞두고 “열쇠는 내가 갖고 있다. 아니다 싶으면 볼넷으로 내보내면 된다”고 여유를 보였다. 이승엽도 “내 뒤에 최형우가 있다. 열 번 나가 세 번 쳐 이기겠다”고 받아쳤다. 둘 모두 한국야구에 성공적으로 안착해 정면승부 할 것으로 보인다. 박찬호는 올 시즌 1승뿐이나 평균자책점 2.91로 안정된 투구를 자랑한다. 이승엽은 2일 현재 타율 3할8푼2리(3위), 5홈런(공동3위), 14타점(공동5위)을 기록 중이다.

유선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