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치·한글·아리랑도 무형문화재로 보호받는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인 ‘아리랑’. 올해 안에 관계 법령을 정비해 국가무형문화 유산으로 등록할 예정이다. 사진은 강원도 정선아리랑제. [중앙포토]
김치와 한글, 아리랑 등 우리 고유의 문화유산이 국가무형문화유산으로 공식 지정·보호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문화재청(청장 김 찬)은 3일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통문화의 자생력 강화를 위한 ‘중요무형문화재 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1962년 제정된 기존의 ‘문화재보호법’에서 무형문화재 부분을 별도로 분리해 ‘무형문화유산 보전 및 진흥에 관한 법률(가칭)’을 제정하기로 했다. 실행기구로 ‘국립무형유산원’ ‘한국무형문화유산진흥원’을 설립할 예정이다.

 현행법에는 무형문화유산으로 등록할 수 있는 종목이 전통기능과 예능 두 가지 영역에 한정돼 있고, 보유자나 보유단체가 없는 종목은 등록을 할 수 없게 돼 있다. 따라서 특정 보유자를 지정하기 힘든 김치나 한글 등의 문화유산은 등록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문화유산 보호의 국제적 기준이 되는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 보호협약’이 2006년 제정되고, 중국이 지난해 ‘비물질 문화유산법’을 제정하는 등 무형문화유산을 둘러싼 국제 환경이 최근 급격히 변화했다. 특히 중국이 아리랑과 농악, 회혼례, 퉁소음악 등 조선족과 관련된 16개 종목을 자국의 무형문화유산으로 발표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응도 시급해졌다. 새로 제정되는 법안에서는 무형문화유산의 대상이 전통 기술, 전통 지식, 의식주 등 생활관습까지 확대됐으며, 보유자나 보유단체가 없어도 등록이 가능하도록 했다.

 문화재청은 법안 추진과 함께 ▶무형문화재 공연 활성화 ▶전통공예 진흥기반 조성 ▶전수교육관 활성화 ▶전승자 보전·전승 지원 확대 ▶법적 기반 빛 실행기구 마련 등 다섯 가지 무형문화유산 활성화를 위한 핵심전략을 세우고 향후 5년간 총 4459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