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 보이는 스타벅스

스타벅스가 7일부터 카페 아메리카노 등 32개 품목의 가격을 300원 인상한다. 13개 품목은 100~200원 인하하고, 10종은 가격을 동결하기로 했다.



잘팔리는 32개 품목은 300원 인상
인기없는 13개만 200원 인하 생색
커피빈 등 다른 업체는 안 올리기로

 스타벅스 코리아는 3일 “지난해 우유와 원두·인건비·임대료가 가파르게 올랐다”며 “그동안은 인상 요인을 자체적으로 흡수했으나 불가피하게 가격 조정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가격이 오르는 것은 많이 팔리는 품목들이다. 지난 한 해 동안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약 2000만 잔이 팔린 카페 아메리카노를 비롯해 카페 라테(1350만 잔), 캐러멜 마키아토(525만 잔), 카페모카(385만 잔), 그린 티 프라푸치노(210만 잔) 등 판매량 1~5위는 모두 값이 오른다.



인상된 값은 톨 사이즈 기준으로 카페 아메리카노가 3900원, 카페 라테 4400원, 캐러멜 마키아토 5400원이다. 반면에 내리는 것은 ‘라벤더 얼그레이’나 ‘화이트 모카 프라푸치노’처럼 상대적으로 고객들의 주문이 적은 음료가 대부분이다. 동결하는 품목은 에스프레소 콘 파냐, 에스프레소 더블샷, 캐러멜 카페 모카 등이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최은미 간사는 “스타벅스가 많이 팔리는 것 위주로 값을 올리고 잘 안 팔리는 제품만 내린 것은 이익을 많이 챙기려는 전형적인 꼼수”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국내 커피전문점 중 가장 많은 영업이익을 남긴 업체가 앞장서 가격을 올리는 것도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스타벅스 말고 할리스·커피빈·엔제리너스·탐앤탐스 등 국내 주요 커피전문점은 당분간 가격을 올릴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정부의 물가 안정 정책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그동안 가격 인상을 자제해 왔던 과자나 음료·조미료 등 식음료 업체들도 이달 들어 본격적인 인상 작업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유통업체 관계자는 “식음료 업체들이 최근 동네 수퍼나 편의점 등과 가격 인상 논의를 시작했다”며 “구매력이 약한 동네 수퍼와 협상을 먼저 한 뒤 대형마트에서도 가격을 인상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