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환청 일기

환청 일기  - 이성복(1952~ )


붉은 열매들이 환청의 하늘 위에 시들고 있다

나는 들지 않는 칼을 들고 내 희망을 자른다

내가 귀 기울일 때마다 그들은 울음을 그친다

우리의 그리움 뒤쪽에 사는 것들이여,

그들은 흙으로 얼굴을 뭉개고 운다


“나”의 무의식에, 간단없이 환청을 발하는 적들이 있다. 환청은 환시(“붉은 열매들”)를 낳고, 이것이 초래한 절망지대에서 그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모든 고통의 근원인 제 존재를 폐기하는 것뿐이다. 희망을 붙드는 것이 절망의 원인이 되는 존재의 곤경. 구원은 이 더러운 희망을 제거해야 올 터인데 칼은 “들지 않”는다. 이것은 아마 ‘자르는’ 것이 아니라 ‘써는’ 것에 가까우리라. 나약한 슬픔의 존재이되 그 정체를 알 수 없는 이들은 누구인가. 시의 인물은 대체 무엇에게 습격당하고 있는가. 하지만 그의 트라우마에 대한 분석 이전에 나는 벌써 저 두 번째 행에서, 내 몸에 칼이 지나가는 듯한 통증을 느낀다. <이영광·시인>

▶ [시가 있는 아침]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