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중생에 맞아 여교사 실신

1일 오전 10시50분 부산시 금정구 G중학교 2학년 6반 교실 앞 복도. 박모(52·여) 과학교사가 빨간색 점퍼를 입고 화장을 진하게 한 박모(15)양과 마주쳤다. 박양은 몸에 맞춰 바짝 줄인 교복을 입고 있었다.



복장불량 나무라자 마구 폭행

 박 교사는 “차림이 왜 그러냐”며 나무랐다. 이 학교는 눈에 띄는 점퍼나 교복을 줄여 입지 못하도록 지도하고 있다. 박 교사는 “벌점을 줘야겠으니 교무실로 가자”며 박양의 손을 끌었다. 이 학교는 ‘그린포인트 시스템’이라는 상벌제를 운영하면서 교칙을 위반하거나 복장이 불량한 학생들에게는 벌점을 주면서 학생을 지도하고 있다.



순간 박양은 박 교사의 손을 뿌리쳤다. 이어 교사의 얼굴과 뺨을 마구 때리고 머리채를 잡아 끌었다. 갑작스레 폭행을 당한 박 교사는 그 자리에 털썩 주저앉으며 실신했다. 곧바로 119구조대가 출동해 박 교사를 병원으로 옮겼다. 출동한 119구조대원은 “박 교사가 어지러움과 복통을 호소했다. 머리가 심하게 흔들려 쇼크를 받은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이 학교는 2일 오후 선도위원회를 열어 박양에게 1차 등교정지 10일을 내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