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8인치 넘으면 ‘불법 무기’ … 측정 방식·장비 8년째 중구난방

2004년 1월 ‘드라이버 길이는 48인치를 초과할 수 없다’는 새로운 규칙이 적용되기 시작했다. 그 전까지는 길이에 대한 제한 규정이 없었기 때문에 1999년 라이더컵에서 유럽 대표팀이었던 야모 산들린(스웨덴)은 52인치 드라이버를 사용하기도 했다.

박원의 비하인드 골프 <12> 드라이버 길이 논란

드라이버의 길이를 48인치로 제한한 규정은 장비의 발전으로 골프장이 ‘초토화’되고 골프 경기의 본질을 훼손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그 규정을 이행하는 것은 그리 간단명료하지 않은 것 같다.

각 용품사에서 표기한 로프트 각도 10도짜리 드라이버의 경우 실제 로프트를 측정해 보면 9.5도에서 12.5도까지 다양한 수치가 나온다. 또 어떤 용품사의 샤프트 강도가 ‘S(Stiff)’로 표시돼 있어도 다른 용품사의 ‘R(Regular)’보다 부드러운 경우도 있다. 이러한 표기에 대해서는 골프 규칙에서 특정한 기준을 제시하지 않기 때문에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드라이버 길이는 얘기가 다르다. 영국왕립골프협회(R&A)와 미국골프협회(USGA)는 용품사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47인치로 제한하려 했다가 그들의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1인치를 늘렸다. 그 규정을 발표한 이래 8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드라이버 길이를 측정하는 방법과 절차는 통일되지 않고 있다.

지난 4월 마스터스 때의 일이다. 미국의 골프 기자인 제임스 아켄바크가 조사한 내용에 따르면 각 용품사들이 현장에 가져온 피팅용 장비 차량 가운데 캘러웨이·나이키·핑·테일러메이드·타이틀리스트 등 5군데를 조사해 보니 각기 다른 네 가지 방식이 사용되고 있었다고 한다. 게다가 측정 방식에 따라 길이가 0.75인치(1.905㎝)나 달라진다는 사실까지 밝혀냈다.

실제로 위의 한 업체에서 최근 USGA에서 추천하는 시스템으로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가 사용하던 드라이버 길이를 다시 재 봤더니 45인치가 아닌 45.75인치로 판정된 적도 있었다. 이쯤 되면 48인치에 근접한 드라이버를 쓰는 골퍼는 다소 긴장해야 할 것 같다. 어쩌면 그 드라이버가 48.75인치로 측정될 수도 있고, 이는 곧 비공인 장비임을 뜻한다. 비공인 장비를 사용한 선수는 실격이다.

현재까지 PGA투어에서 드라이버 길이로 인한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다. 48인치 전후 길이의 드라이버를 사용한 증거가 아직 포착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유명 선수들을 지원하는 용품사들의 주장을 근거로 살펴보면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이 2007, 2008년 두 해 연속 브리티시 오픈을 우승할 당시 47인치를 썼다. 필 미켈슨(미국)과 레티프 구센(남아공), 미겔 앙헬 히메네스(스페인)는 46인치를 사용해 왔다. 물론 짧은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선수들도 있다. 세계 랭킹 2위 루크 도널드(잉글랜드)와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는 43.5인치로 PGA 투어에서 가장 짧은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타이거 우즈도 과거 타이거 슬램을 기록할 당시 43인치를 사용한 바 있다.

드라이버 길이는 관례상 어드레스 상태에서 48인치짜리 자를 샤프트에 대고 정렬시킨 후 그립 끝에서부터 헤드의 힐 아래쪽 끝까지 측정했었다. 골프클럽 맞춤 제작으로 유명한 케네스 스미스에서 드라이버를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측정하는 장비를 고안해낸 이후 각 용품사들도 각자 측정장비를 만들어 사용해 오고 있다. 문제는 정확히 클럽헤드 어디부터 측정하느냐는 것이다. 헤드의 바닥이 길이 측정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는데 그 모양이 납작하거나 둥근 것, 심지어 중앙 축이 볼록하게 나온 것까지 다양하다는 것이다.

USGA에서는 드라이버 길이를 재는 측정장비에 대한 기준을 갖고 있다. 그런데 메이저 용품사들이 아직 USGA 방식을 따르지 않고 있다고 한다. USGA가 엄격한 기준을 적용한다면 조만간 스타 골퍼 중에서 ‘불법무기 사용’으로 실격당하는 ‘시범 케이스’가 나올 수도 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