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친구여’ 작곡가 이호준씨

작곡가이자 건반연주자인 이호준(사진)씨가 27일 폐암으로 별세했다. 62세. 고인은 1979년 조용필이 결성한 밴드 ‘위대한 탄생’의 건반연주자로 데뷔했다. 조용필의 ‘친구여’ ‘그대 발길 머무는 곳에’, 김종찬의 ‘토요일은 밤이 좋아’, 소방차의 ‘어젯밤 이야기’, 김완선의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 등의 히트곡을 작곡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차경숙씨와 딸 소영·지영·미영씨가 있다. 빈소는 분당 서울대병원 2층 1호실. 발인은 30일 오전 8시30분. 031-787-150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