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목, ‘킹 메이커’ 윌리엄스

스티브 윌리엄스(왼쪽)와 타이거 우즈.
유러피언 투어 발렌타인 챔피언십이 26일 경기도 이천의 블랙스톤 골프장에서 개막한다. 가장 좋은 계절, 세계 최고의 골프 스타들이 샷 대결을 펼치는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대회다. 제주에서 서울 인근으로 경기 장소를 바꾸면서 아시아 최고 대회로 성장했다. 상금은 약 33억원으로 국내에서 둘째로 상금이 많은 대회에 비해 3배가 넘는다. 지난해 디 오픈 우승자인 대런 클라크(북아일랜드)와 양용은(KB국민은행) 등 뛰어난 선수들이 우승을 다툰다.



유러피언 투어 발렌타인 챔피언십, 26일부터 이천 블랙스톤 골프장



올해 발렌타인 챔피언십에서는 선수가 아닌 사람 중에도 화제의 인물이 있다. 애덤 스콧(32·호주)의 가방을 메는 캐디 스티브 윌리엄스(49·뉴질랜드)다. 그가 12년 동안 함께 한 타이거 우즈는 2004년과 2011년 두 차례 한국에 왔다. 그러나 우즈를 그림자처럼 따르던 윌리엄스는 이번이 첫 방한이다. 우즈가 한국에 온 것은 정식 대회가 아니라 이벤트 행사에 왔기 때문이다.



우즈와 윌리엄스는 단순한 캐디와 선수 관계 이상이었다. 윌리엄스는 우즈의 메이저대회 14승 중 13승을 함께했다. 윌리엄스는 우즈보다 우즈의 상태를 더 잘 알았다. 그래서 가끔 보스에게 거짓말도 했다. 우즈가 지나치게 흥분했을 때는 평소보다 거리가 더 나기 때문에 거리를 좀 줄여 불러주는 식이었다. 윌리엄스는 역대 최고의 캐디로 꼽힌다.



스티브 윌리엄스(왼쪽)와 애덤 스콧.
두 사람이 틈을 보이기 시작한 것은 2009년 우즈의 스캔들 이후였다. 우즈의 스윙 코치로 일하던 행크 헤이니는 최근 발간한 책 『빅 미스』에서 윌리엄스가 스캔들 이후 우즈에게 분노했다고 한다. 폭로 사이트 등에서 윌리엄스가 우즈의 여성편력을 잘 알며 더러는 깊이 개입된 것으로 사실과 달리 보도됐는데 우즈가 이에 대해 전혀 변호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윌리엄스는 우즈에게 몇 차례에 걸쳐 사과를 요구했다. 우즈는 윌리엄스를 만나주긴 했다. 그러나 윌리엄스를 만난 후 헤이니에게 “캐디가 돈을 올려 달라더라”며 비웃었다고 말했다. 우즈의 캐디로 일할 때 윌리엄스는 경기에 방해가 되는 갤러리나 사진기자와 몸싸움을 벌이는 등 충성을 다 바쳤으나 차갑게 버림받았다는 것이 헤이니의 증언이다.



우즈도 할 말이 있을 것이다. 윌리엄스가 2011년 US오픈에서 왜 하필 애덤 스콧의 가방을 멨느냐는 것이다. 우즈와 스콧은 미묘한 갈등 관계다. 스콧이 데뷔할 때 실력도 좋고 잘생긴 백인 선수이기 때문에 언론은 우즈와 라이벌 관계를 조성하기도 했다. 스콧은 우즈보다 더 우즈 같은 스윙을 하는 선수로 유명하다. 우즈가 타이거 슬램을 할 때의 코치인 부치 하먼이 스콧도 가르쳤기 때문이다. 우즈가 하먼을 떠난 이유 중의 하나는 코치가 자신의 노하우를 다른 선수에게 알려준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 다른 선수가 바로 스콧이었다.





2011년 초 부상을 당한 우즈는 US오픈 참가 여부를 윌리엄스에게 알려주지 않았다. 사정을 모르는 윌리엄스는 뉴질랜드에서 무작정 대회장인 미국으로 갔다가 우즈가 불참하자 마침 캐디가 없던 스콧의 가방을 메게 됐다. 스콧의 가방을 든 것은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격이었다. 윌리엄스는 해고됐고, 스콧의 전담 캐디가 됐다. 스콧은 지난해 월드골프 챔피언십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후 “윌리엄스의 도움이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윌리엄스는 “내 인생 최고의 순간”이라면서 우즈를 망신시켰다. 우즈에게 인종차별적인 험한 욕도 했다.



윌리엄스는 “캐디가 너무 말을 많이 한다”는 비난을 들은 후 입을 닫았다. 우즈도 타격이 크다. 헤이니는 “윌리엄스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전혀 긴장하지 않고 문제를 풀어가는 뛰어난 캐디인데 그를 놓친 것은 우즈의 큰 손해”라고 말했다. 스콧은 윌리엄스와 함께 한 지난 두 메이저 대회에서 모두 톱 10에 들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