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운동장 김여사' 피해 여학생 장기 손상 심각

[사진=동영상 캡처]




 '운동장 김여사’ 사건 피해 여학생이 중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해당 운전자의 신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24일 한 인터넷 게시판에는 ‘운동장 김여사와 그 가족들 신상정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가해 여성의 생일과 거주지, 전화번호, 차종 및 차량번호는 물론 자녀들의 이름까지 공개돼 있다.



사건은 지난 22일 한 인터넷 게시판에 ‘운동장 김여사 동영상’이라는 글과 영상이 함께 올라오면서 촉발됐다. 영상 속에는 한 여성이 앞을 지나가던 여학생을 보지 못하고 차로 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피해 여학생은 사고 차량과 다른 차량 사이에 낀 채 한동안 방치돼 있었다.



현재 이 여학생은 장기가 심각하게 손상돼 생명이 위태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의 어머니는 24일 한 종합편성채널과의 인터뷰에서 “하루 아침에 이렇게 인생이 망가진 거 아니냐”며 “이걸 누가 무엇으로 보상하겠어요”라고 심경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