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준 출국금지 … 불법사찰에 연루

박영준(52·사진) 전 국무총리실 국무차장이 2008년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연루된 혐의가 일부 포착돼 검찰에 의해 최근 출국금지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그동안 교착상태에 빠졌던 불법사찰 사건의 ‘윗선’ 규명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24일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이 박 전 차장과 불법사찰 관련자들 간 통화 사실을 확인한 직후 출국금지 조치를 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박 전 차장이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등과 함께 연루된) 파이시티 의혹으로 출국금지됐다는 일부 보도는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박 전 차장이 2010년 7월 23일 이인규(56)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직후 최종석(42·구속기소) 전 청와대 행정관이 사용하던 차명폰에 전화를 건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다. 검찰은 또 불법사찰 증거인멸 당일인 그해 7월 7일 박 전 차장 비서관이었던 이모씨의 차명폰에서 최 전 행정관의 차명폰으로 전화가 걸려온 사실을 추가로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통화는 최 전 행정관이 이날 차명폰을 개설한 이후 걸려온 첫 번째 착신 전화였으며 이씨 차명폰은 친인척 명의로 전날인 7월 6일 개설된 것이었다고 한다. 검찰은 이씨 차명폰에서 이영호(48·구속기소)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 등 불법사찰 관련자들은 물론, 박 전 차장 지인들과의 통화 내역도 대거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 전 차장이 이 차명폰을 사용해 불법사찰 관련자들과 대책을 논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만간 박 전 차장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박진석·이동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