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계 “야당보다 더 철저히 추궁해야”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금품수수 의혹 사건은 가뜩이나 내리막길을 걷던 이명박계를 초토화하는 결정타가 될 전망이다. 동시에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끄는 새누리당은 현 정부와의 ‘거리’를 더욱 벌릴 태세다. 당 일각에선 이명박 정부와의 결별을 주장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박희태·이상득·최시중·박영준 … MB정권 개국공신 줄줄이 궁지에

 이미 이명박 정부의 개국공신이라던 ‘6인회’(이명박·이상득·박희태·최시중·이재오·김덕룡)는 올 초부터 한 명씩 차례로 쓰러지기 시작했다. 여당 대표를 지낸 박희태 전 국회의장은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이 불거지면서 의장직을 내놓고 검찰에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아야 하는 신세가 됐다. ‘영일대군’으로 통했던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의원은 한때 7선을 노렸지만 자신의 보좌관 박배수씨가 금품수수로 구속되면서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김덕룡 전 의원은 4·11 총선 때 박세일 국민생각 대표 등과 함께 ‘제3의 길’을 모색했으나 새누리당의 승리로 정치적 입지가 사실상 사라졌다. 여기에 정권의 2인자라던 최 전 위원장이 검찰에 소환될 처지다. 특히 자신의 의혹과 관련해 ‘대선자금’ 가능성을 시사한 그의 발언은 이명박 대통령을 압박하는 모습으로 비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명박계 내부에서조차 “이념·가치가 아니라 이해관계로 뭉쳤던 권력집단의 한계가 드러났다”는 한탄이 나오고 있다.



 이 대통령의 측근 실세들도 권력의 무상함을 보여주는 사례가 됐다. 이동관 전 청와대 특보는 서울 종로 출마를 노렸으나 낙천했고, 박형준 전 특보는 새누리당 공천위가 자신에게 불리하게 경선 룰을 바꾸자 탈당하고 부산 수영에 무소속으로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신재민 전 문화부 차관은 금품수수 혐의로 구속됐고,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은 본인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여러 의혹 사건에 줄줄이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이재오 의원이 총선에서 당선돼 대선 도전 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계파의 힘은 크게 위축돼 있다.



 새누리당에선 이 대통령과 완전히 결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 이상일 대변인은 “검찰은 성역 없는 수사로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하며, 최 전 위원장도 양심고백을 해 누구로부터 얼마만큼의 돈을 받아 어떻게 썼는지 사실대로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 박근혜계 인사는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총선 이전부터 꾸준히 ‘탈(脫)MB’ 노선을 밟아왔기 때문에 그나마 당이 받는 타격이 줄었다”며 “대선가도의 걸림돌을 제거하려면 현 정부의 비리·부패 사건에 대해 야당보다 더 철저히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국희 기자





◆관련기사



'최시중 최측근' 정용욱이 파이시티 투자자 모집했다

최시중도 "기가찼다" 인정한 돈받는 사진 어디있나

최시중 "이정배가 준 돈 '일상'에 써…靑에 죄책감"

이정배 "최시중·박영준에 상납중단뒤 사업 빼앗겨"

"이해관계로 뭉친 권력집단 한계" MB계 초토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