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르바초프,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부은 얼굴



23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 일리노이대에서 열린 제12회 노벨 평화상 수상자 총회에서 수상자 출신인 전직 대통령 네 명이 ‘평화에 대한 새로운 도전’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레흐 바웬사 전 폴란드 대통령(69·폴란드 민주화 기여로 1983년 수상), 프레데리크 데클레르크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76·남아공 인종차별정책 폐지로 93년 넬슨 만델라와 공동 수상),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81·냉전체제 종식을 이끌어 90년 수상),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88·국제 분쟁의 평화적 해결 등으로 2002년 수상). 고르바초프의 얼굴은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부어 있다. [시카고 UPI=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