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시중 “청와대에 죄책감 … 보호해달라고 말 안 했다”

파이시티 사건으로 검찰 출두를 앞두고 있는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은 24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청와대에 보탬이 돼야 하는데, (오히려) 짐이 되는 데 대해 한없는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어려운데 내가 또 하나의 짐이 되고 장애가 돼…”라고도 했다.



본지 기자와 전화 인터뷰
“내가 감내할 짐 떠넘기지 않을 것
이정배가 준 돈은 내 일상에 써”

 최 전 위원장이 전날 자신이 돈을 받은 용처를 ‘대선용 여론조사 자금’이라고 공개한 이후 권력 내부 갈등설이 불거진 상태다. 최 전 위원장이 이명박 대통령을 끌고 들어가면서 자신의 구명(救命)을 시도한 것이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최 전 위원장은 그러나 검찰 출두 하루 전 이 같은 시선을 일축했다.



 -최 전 위원장이 대선 여론조사 비용으로 돈을 받았다고 언급해 대선 자금 의혹까지 제기된 상태다.



 “대선 자금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 MB(이명박) 대통령은 대선 자금이 따로 없었다. 당에서 나온 거 외에는 기억이 없다. (캠프에선 각자) 책임 맡은 대로 했고 내 양심적 임무와 사명으로, 개인적 열의와 의지에 따라 그때그때 최선을 다한 거다. (나는) 공무원도 아니고 자유롭게 활동하는 입장에서 한 건데 대선 자금 투입설은 언론의 과잉 반응 아니냐.”



 -일부 언론은 최 전 위원장이 ‘청와대가 나를 보호해줘야지’란 취지로 발언했다고 보도했는데.



 “내가 무엇 때문에 (언론에) 그런 말을 하겠느냐. 내일 검찰에 가서 얘기할 텐데, 어차피 내가 감내해야 할 짐이다. 누구한테 떠넘기겠느냐. 당당히 받아들이겠다. (청와대와 갈등은) 하늘을 보고 침 뱉기 아니냐. 나는 왔다갔다 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최 전 위원장은 자신의 금품 수수가 인허가 명목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가 어려워하자 지극히 개인적 입장에서 (중학교 후배인 이동율씨가) ‘형님 보태 쓰십시오’라고 해서 받았고 여기저기에 보태서 썼다. 내 일상에 썼다”고 말했다. 금품 사용처에 대해 “2007년 한국갤럽 회장으로 있으면서 이명박 후보 대선 캠프에서 일했는데, 당시 대선 여론조사 자금으로 받은 것”이라고 했던 것과 달리 이날은 ‘일상’이라고 두루뭉술하게 표현한 거다. 여러 대목에서 전날과는 분위기가 달라진 모습이다.



 최 전 위원장은 이날 모처에서 검찰 출두에 대비해 변호인들과 숙의를 거듭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과의 접촉은 자제했다. 최 전 위원장은 전날 분당 자택으로 귀가하지 않았다. 연락을 해오는 지인들에겐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위로했다고 한다.  



고정애 기자





◆관련기사



'최시중 최측근' 정용욱이 파이시티 투자자 모집했다

최시중도 "기가찼다" 인정한 돈받는 사진 어디있나

최시중 "이정배가 준 돈 '일상'에 써…靑에 죄책감"

이정배 "최시중·박영준에 상납중단뒤 사업 빼앗겨"

"이해관계로 뭉친 권력집단 한계" MB계 초토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