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배 “포스코건설로 시공사 바뀔 때 정권 실세 개입”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에게 금품 로비를 한 의혹을 받고 있는 ㈜파이시티 서울 서초동 사무실로 23일 한 직원이 들어가고 있다. 최 전 위원장은 오늘 오전 검찰로 출두할 예정이다. [뉴스1]


“개발이익 1조원짜리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정권 실세가 빼앗았다.”

“최시중·박영준에게 상납 중단 뒤
개발이익 1조원대 사업 빼앗겨
박영준 주라고 이동율에 10억 줘”



대검 중수부의 ‘파이시티’ 인허가 로비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이 사업 시행사인 파이시티·파이랜드의 전 대표 이정배(55)씨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검찰이 공개수사 4일 만에 최시중(75) 전 방송통신위원장에게 소환을 통보할 수 있었던 것은 이 전 대표의 진술 때문이다.



 이 전 대표는 “3년 가까이 이동율(60·구속) DY랜드건설 대표를 통해 최 전 위원장과 박영준(52) 전 국무총리실 국무차장 등 ‘정권 실세’에게 60억원이 넘는 돈을 줬지만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로비 대상이 된 ‘정권 실세’들은 오히려 지분 참여 등 무리한 요구를 해 왔고, 2008년 5월 ‘상납’을 중단한 뒤 이상한 기류를 감지했다는 게 이 전 대표의 주장이다. 2009년 11월 서울시와 서초구는 파이시티 개발계획을 최종 승인했지만 이 전 대표에 대한 압박은 더 커졌다고 한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0년 지급보증을 섰던 대우자동차판매와 성우종합건설 등 시공사 두 곳이 워크아웃에 들어갔고, 주채권은행인 우리은행은 이 대표에게 “200억원에 지분을 사 줄 테니 사업권을 포기하라”고 종용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채권단은 2010년 8월 대출 만기가 돌아오기도 전에 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우리은행은 법정관리 신청 3일 전 포스코건설이 새 시공사로 참여키로 하는 업무협약을 맺었고, 실제로 지난 3월 포스코건설은 파이시티의 새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 전 대표는 2010년 11월 경찰청 특수수사과로부터 수사를 받고 배임·횡령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났다. 이 사건은 현재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검찰은 이정배 전 대표로부터 “파이시티 인허가를 받도록 도와달라는 부탁과 함께 박영준 전 국무총리실 국무차장에게 전달하라며 브로커 이동율씨에게 10억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박 전 차장의 관련 계좌를 추적 중이다.



  이 전 대표는 검찰에서 “포스코건설이 파이시티의 새 시공사로 선정되는 데도 정권 실세가 개입했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일단 이번 수사가 인허가 로비 부분에 국한된다는 입장이지만 돈의 흐름을 쫓다 보면 파이시티 경영권 분쟁 전반을 살펴볼 수밖에 없어 수사 확대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대해 포스코건설 측은 "우리는 지난해 8월 법원의 공모를 통해 우선협상 시공자로 선정됐다”며 "이 과정에서 정권 실세가 개입됐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관련기사



'최시중 최측근' 정용욱이 파이시티 투자자 모집했다

최시중도 "기가찼다" 인정한 돈받는 사진 어디있나

최시중 "이정배가 준 돈 '일상'에 써…靑에 죄책감"

이정배 "최시중·박영준에 상납중단뒤 사업 빼앗겨"

"이해관계로 뭉친 권력집단 한계" MB계 초토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