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해체’ 강령으로 내건 통합진보당

통합진보당이 24일 당명을 ‘진보당’으로 바꾸기로 했다. 통합진보당은 당명 개정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당헌 및 강령 개정안을 이날 발표했다.



당명 진보당으로 바꾸기로

죽산(竹山) 조봉암이 창당한 ‘진보당’이란 이름의 정당이 1958년 정당사에서 자취를 감춘 지 54년 만에 재등장하게 된 것이다. 당헌 및 강령 개정안은 다음 달 13일 열리는 중앙위원회에서 확정된다.



 통합진보당은 창당 초부터 약칭으로 ‘진보당’을 쓰길 희망했으나 진보신당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같은 이름을 약칭으로 등록해 그럴 수 없었다. 그래서 ‘통진당’이란 약칭을 써야 했다. 하지만 진보신당이 4·11 총선에서 정당투표 지지율 2%를 넘지 못해 정당 등록이 취소되면서 발 빠르게 당명 개정에 나선 것이다.



 진보당은 이승만 정권 당시인 56년 조봉암에 의해 창당된 혁신계열 정당이었다. 그러나 조봉암이 58년 간첩죄 등으로 기소되면서 같은 해 2월 정당 등록도 취소됐다. 죽산도 59년 7월 형장의 이슬로 생을 마감했다.



 통합진보당은 ‘평화협정 체결, 주한미군 철수, 종속적 한·미 동맹 해체’ 등을 내용으로 하는 새 강령도 내놨다. 전신인 민주노동당 시절의 그것을 그대로 계승한 셈이다. 또 ‘기존에 맺은 모든 불평등조약과 협정에 대한 개정 폐기’도 명시해 한·미 자유무역협정 폐기에 대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당권·대권의 분리조항을 없애 당 대표가 대통령 후보 경선에 나갈 수 있는 길을 터줬다.



6월 3일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경기동부연합 등 당권파 측이 대표직을 다시 접수하면 대선후보로 선출될 가능성이 커지게 된 셈이다. 우위영 대변인은 “거대 양당의 틈바구니에서 대선을 치러야 하기 때문에 (당권과 대권을 분리하지 않는) 정치적 판단을 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