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2 런던 올림픽 축구] ‘로또’ 당첨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런던 올림픽 남자축구 조 추첨식이 열렸다. 한국은 멕시코·스위스·가봉과 함께 B조에 속했다. 왕년의 브라질 축구 스타 호나우두(왼쪽)도 행사에 참가했다. 참가자들 뒤편으로 편성된 4개 조가 보인다. [런던 AP=연합뉴스]


홍명보 감독
이보다 좋을 순 없다.

31위 한국, 올림픽 축구 B조 편성
7월 26일 20위 멕시코와 조 1차전
7월 30일엔 18위 스위스와 맞대결
8월 2일 42위 가봉과 웸블리 결전



 한국이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 런던 올림픽 축구 본선 조추첨 결과 멕시코·스위스·가봉과 함께 B조에 편성됐다. 멕시코는 톱시드 네 팀 가운데 가장 수월한 상대다. 스위스와 가봉 역시 해볼 만한 팀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목표로 하는 한국엔 최상의 조 편성인 셈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영국(A조)·멕시코(B조)·브라질(C조)·스페인(D조) 등 4개 국가를 톱시드로 배정했다. 나머지 참가국은 대륙별로 분류해 포트를 나눴다. 한국은 일본·아랍에미리트(UAE)·뉴질랜드와 함께 포트 3에 포함됐다. 포트 1에는 유럽 4개국(영국·벨라루스·스페인·스위스)이 속했고, 포트 2에는 남미와 북미 4개국(브라질·우루과이·멕시코·온두라스)이 배정됐다. 포트 4는 아프리카 4개국(이집트·가봉·모로코·세네갈)이 들어갔다. 톱시드 국가와 같은 포트에 속한 팀은 한 조가 될 수 없다는 원칙이 있었다. 가령 영국은 톱시드이면서 포트 1에 속하기 때문에 벨라루스와 스페인·스위스 등 3개국은 A조가 될 수 없다.



 추첨 결과 한국은 가장 먼저 B조에 들어갔다. 이어 스위스·가봉이 합류하면서 B조가 완성됐다. 멕시코는 지난해 북중미축구연맹(CONCACAF) 골드컵에서 우승해 톱시드를 배정받았다. 하지만 개최국이자 단일팀으로 올림픽에 출전하는 영국, 성인대표팀 세계 최강인 스페인, 삼바축구 브라질 등 다른 3개 톱시드 국가에 비해서는 수월한 대상이다. 한국은 올림픽대표팀 전적에서 멕시코에 2승1무로 앞서 있다.



 물론 지나친 방심은 금물이다. 톱시드에 배정받지 못했지만 스위스와 가봉도 무시할 수 없는 전력이다. 특히 스위스는 성인대표팀이 2006 독일 월드컵 본선에서 0-2로 패한 아픈 기억이 있다. 스위스는 지난해 21세 이하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가봉은 아프리카 지역 예선 1위로 사상 첫 올림픽 본선행을 결정지었다.



 홍명보 감독은 “상대팀들의 이미지보다는 현재 그 팀이 어느 정도 실력을 갖췄는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상대할 세 팀 모두가 경계대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올림픽 본선 체제로 돌입해 본격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은 올림픽 개막 하루 전인 7월 26일 멕시코와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이후 30일 스위스(18위)와 경기를 갖고 8월 2일 가봉(42위)과 웸블리 구장에서 맞붙는다.



 한편 일본은 스페인·온두라스·모로코와 함께 D조에 배정됐다. 홈팀 영국은 A조에서 세네갈·우루과이·아랍에미리트와 함께 조별리그를 펼치게 됐다. C조는 브라질·벨라루스·뉴질랜드·이집트가 속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