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티김 "이병헌의 식스팩 보고 싶다"



 JTBC 시사토크쇼 ‘신예리, 강찬호의 직격토크’가 한국의 디바, 패티김을 만났다. 패티김은 데뷔 55주년이 되는 내년에 무대를 떠나겠다고 밝혔다. 그녀는 "은퇴란 무대에서 사라지는 거지, 자신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며 "아름다운 황혼처럼 팬들이 자신을 기억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무대는 저의 생명이에요.” 54년간 밟아온 무대가 패티김에게 어떤 의미냐고 물었더니 주저 없이 이렇게 답했다.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칠 수 있는 무대이기에 늘 새 구두를 신고 오른다"며 상기된 표정으로 6월 2일부터 시작되는 생애 마지막 무대인 글로벌 투어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패티김은 50년 전 일본과 미국에 진출했던 ‘원조 한류스타’로서 그 시절 겪어야 했던 인종차별의 설움을 털어놓으며 "K팝의 높아진 위상이 놀랍기만 하다"고 말했다. 그녀는 1978년 대중가수 최초의 세종문화회관 대강당 공연과 85년 서울시향 협연을 떠올리면서 "클래식 음악가들이 대중가수를 대하는 태도에 분개했다"며 잠시 상기된 표정을 짓기도 했다.



한편 최근 가수의 가창력이 주목받는 풍토에 대해서는 “대환영”이라고 반기면서도 ‘나는 가수다’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거부감을 드러냈다. 대한민국의 노래 잘 한다는 가수들이 점수로 평가받는 걸 보면서 ‘저것은 아닌데’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패티김은 철저한 자기관리로 유명하다. 젊은 시절, 연애조차도 음악에 방해되면 금물이었을 만큼 ‘나쁜 여자’였다고 표현했다. "수영, 요가 등 운동을 게을리 하지 않아 신체나이는 ‘47세’ 정도"라며 웃었다.



작곡가이자 첫 남편이었던 길옥윤과 신혼여행으로 월남 위문공연을 떠났던 사연을 말하면서 "총탄이 날아오는 헬리콥터에서 추락해 죽을 뻔 했지만 열광하던 군인들과 그 때의 감동을 생각하면 인생에서 가장 인상 깊은 무대 중 하나였다"고 회상하면서 길옥윤의 혜안에 감사하기도 했다. 영화 출연의 이색 경력도 갖고 있는 패티김은 상대역 신성일과의 키스씬 에피소드를 들려주면서 "당시 신성일은 요즘 현빈과 원빈보다도 더 잘 생겼었다"며 칭찬했다.



동료, 후배 가수들에 대한 촌평에서 패티김은 ‘이미자는 타고난 가수다’ ‘조영남은 띨띨하다’ ‘박재범은 타고난 꾼이다’ 등의 재미있는 촌철살인 평을 들려줬다. 이상형으로 영화배우 이병헌을 꼽으면서 "만나면 식스팩을 보여달라고 할 것"이라며 짓궂게 웃기도 했다. 은퇴 전 버라이어티쇼 진행자를 해보고 싶다는 바람도 밝혔다. ‘패티김의 직격토크’는 4월 26일 목요일 밤 11시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