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비인형' 금발女 보자 "징그러운 일본…"

[사진=발레리아 루키아노바 페이스북]




[사진=발레리아 루키아노바 페이스북]




[사진=발레리아 루키아노바 페이스북]
얼굴은 물론 몸매까지 완벽하게 바비인형을 닮은 러시아 출신 모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22일 바비인형처럼 비현실적인 얼굴과 몸매로 주목받는 모델 발레리아 루키아노바(21)가 러시아어권 인터넷에서 최고 인기인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자신의 페이스북 등에 올린 사진에서 그녀는 긴 금발머리에 호리병 몸매를 자랑하며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 사진들에 대해 "완벽하다" "너무 예쁘다"라는 반응이 있는 반면, "가면같다" "징그러운 일본 성인용 인형같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지나치게 비현실적인 모습에 '포토샵을 사용했다' '실존인물이 아닌 것 같다'는 주장은 물론, 완벽한 외모를 성형수술의 결과물이라고 비꼬는 동영상도 등장했다. 하지만 유튜브에는 화장을 하는 모습이나 인터뷰 장면 등이 공개돼 있어 그녀가 '실존인물'임을 증명하고 있다.



이영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