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년 무허가 판자촌' 재건마을 공영개발



임대아파트 216세대 건립, 현 거주민 모두 입주



【서울=뉴시스】김종민 기자 = 서울시는 강남구 개포동 무허가 판자촌 '재건마을'을 SH공사 주도로 재개발한다고 23일 밝혔다.



재건마을은 1980년대 말부터 도심의 급격한 개발에 밀려 오갈 데 없는 사람들이 하나 둘 모이면서 형성된 무허가 판자촌이다.



개포동 1266번지 일대 1만2632㎡ 규모로, 임대아파트 316세대(장기전세 234세대, 국민임대 82세대)와 부대시설이 들어선다.



구체적인 개발계획은 SH공사가 마련할 예정이며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확정되면 내년 2월께 공사가 시작된다.



이곳에 살던 82세대 170여명도 모두 임대주택에 재정착한다. 주민등록도 안 돼 있던 현지 거주민의 주거권을 보장한 것이다.



시는 재개발 과정에서 투기꾼들이 무임승차하는 사례를 막기 위해 지역 주민들의 주민등록 등재를 유도, 이들의 등록을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주소지 없이 판자촌 생활을 했던 시민들도 안정을 찾을 수 있게 됐다"며 "공정하고 투명하게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재건마을은 지난해 6월 마을 초등학생의 불장난으로 전체 96가구 중 74가구가 불에 타면서 사실상 폐허나 다름 없는 상태다.



kim941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