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명 백화점 탈의실·화장실에 '몰카' 설치했다가

미국 유명 백화점인 시어스 백화점 매장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한 직원이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노스 할리우드 시어스 백화점에서 알레한드로 가미즈 (27)가 매장 탈의실과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12일 체포됐다고 밝혔다. 시어스에서 청소 및 물품 정리 일을 하는 가미즈에게는 2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시어스 단골 고객인 루비 롤단은 "갈 때 마다 탈의실과 화장실은 꼭 들리는 편"이라며 "이것은 명백한 사생활 침해"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카메라는 지난주 한 탈의실 이용객에 의해 발견됐으며 현재 몇 명이 찍혔는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가미즈는 7년간 시어스에 일해왔으며 카메라는 1년 전쯤 설치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미주 중앙일보=김병수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