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문수 대권 참여 선언에 관련주 급등

김문수 경기도지사(새누리당)의 대권 참여 선언으로 관련주들이 일제히 상승했다. 23일 오전 9시5분 현재 대주전자의 주가는 지난 주말보다 가격제한폭 가까이(14.81%) 오른 1만850원에 거래되고 있다. 대주전자의 경영진은 김 지사와 서울대 선후배 사이로 알려졌다. '김문수 정책주'로 분류되는 대영포장(14.89%), 엠피씨(14.87%), 배명금속(14.89%) 등도 큰 폭으로 올랐다.



김 지사가 역점을 두고 있는 한·중 해저터널 관련주인 한국선재(8.48%), 동아지질(8.25%), 울트라건설(10.22%) 등도 상승세를 나타냈다.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 관련주인 리노스(5.91%), 삼목정공(7.63%), 대아티아이(10.36%), 대호에이엘(6.90%) 등도 오름폭을 기록했다.



김 지사는 22일 "오늘 제18대 대통령선거에 출마하겠다는 결심을 밝힌다"며 새누리당 대선 후보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