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완전국민경선 땐 야당 지지자 유입 … 약한 후보 뽑는 ‘역선택’ 함정

완전국민경선제(오픈 프라이머리)가 새누리당 대권 레이스의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완전국민경선제는 당원뿐 아니라 모든 유권자에게 대선 후보 선출권을 부여하자는 것이다.



박근혜계, 김문수 제안에 거부감

새누리당의 대선 후보 선출 방식은 대의원 20%, 일반당원 30%, 일반국민 30%, 여론조사 20%의 구성으로 돼 있다. 당심(대의원+일반당원)과 민심(일반국민+여론조사)을 50대50의 비율로 반영하자는 취지다. 박근혜 대표 시절인 2005년 홍준표 의원이 위원장을 맡았던 한나라당 혁신위원회가 고안한 것이다.



당시 박 대표 주변에선 여론조사를 20% 반영하는 데 부정적이었지만 박 대표는 전격적으로 혁신위 안을 수용했다. 결국 박 대표는 2년 뒤 대선 후보 경선에서 현장 투표에선 이겼지만 ‘여론조사 20%’에서 이명박 후보에게 뒤져 패배했다.



 그런데 이번에 김 지사를 포함한 ‘비박(非朴)’ 연대가 경선 참여를 희망하는 국민은 누구라도 참여할 수 있도록 장벽을 허물자는 주장을 들고 나온 것이다. 하지만 박 위원장 측은 경선 룰을 손대는 데 냉소적 분위기다. 한 핵심 측근은 “정당이 당원들은 무시하고 대선 후보를 뽑는다는 것은 당의 정체성을 부인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일반국민 100%’로 가면 야당 지지자들이 대거 유입돼 일부러 약체 후보를 고르는 이른바 ‘역선택’을 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또 다른 측근도 “민심 반영이 그렇게 중요하면 차라리 여론조사 100%로 끝내면 되지 경선은 뭐 하러 하느냐”며 “솔직히 박 위원장은 완전국민경선제로 해도 불리할 게 전혀 없지만 이건 원칙에 관한 문제라 박 위원장이 수용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23일부터 강원을 시작으로 2주간 전국을 다니며 지역별 총선공약실천본부를 발족하고 현장의 애로 사항을 점검하는 민생 투어에 나선다. 여권 내 대선 경쟁엔 당분간 거리를 두겠다는 뜻이라 당장 완전국민경선제를 받겠다는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은 크지 않은 상황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