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채용 때 비흡연자 가산점 검토

삼성전자가 신입 사원 채용 때 담배를 피우지 않는 지원자에게 가산점을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삼성전자는 22일 “사회 전반적으로 금연 분위기가 퍼지는 데 맞춰 채용 때 비흡연자를 우대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흡연 여부는 소변이나 모발 검사로 사후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일단 입사지원서에 흡연 여부를 쓰도록 해 이에 따라 가산점을 준 뒤 입사 후 검사에서 허위 기재 여부가 드러나면 불이익을 주겠다는 것이다.



 국내 대기업 가운데 흡연 여부를 인사 고과에 반영하는 곳은 있지만 입사 시 가산점을 주는 곳은 없다. 삼성전자는 최근 임원 승진과 해외 주재원 발령, 해외 연수자 선발 때 흡연자에게 불이익을 주기로 한 바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