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가에 버린 폐자전거 보이는 즉시 거둬간다

서울시는 보행을 방해하고 도시 미관을 저해한다는 지적을 받아온 폐자전거를 대대적으로 수거한다.



 서울시는 22일 지역 자활센터 11곳과 사회적 기업 3곳 등 14개 업체를 투입, 업체별로 1~4개 정도의 자치구를 지정해 방치 자전거를 처리하도록 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2007년 ‘방치자전거 광역통합시스템’을 구축해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해 왔지만 1개 업체가 도맡으면서 제대로 수거가 이뤄지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서울시는 앞으로 보도를 가로막아 보행을 방해하거나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방치 자전거는 발견 즉시 수거할 방침이다. 방치 자전거는 관련 법령에 따라 처분 안내(10일) 및 처분공고(14일) 기간이 지나면 자치구로 귀속된다. 방치 자전거 처리신고는 ‘120 다산콜센터’로 하면 된다. 서울시 임동국 보행자전거과장은 “이번 조치로 주인 없는 자전거가 거치대를 차지해 실제 자전거를 보관해야 하는 시민이 불편을 겪는 일이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