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女기자 성추행 부장검사, 처벌이 고작…

법무부는 20일 검사징계위원회를 열고 출입기자단 회식자리에서 여기자를 성추행한 서울 남부지검의 최재호 부장 검사에 대해 “부적절한 언행으로 검사의 위신을 손상했다”며 정직 3개월을 처분했다. 최 검사는 지난달 28일 출입기자단과 회식자리에서 만취해 여기자 2명의 허벅지와 얼굴을 만지는 등 물의를 빚어 광주고검으로 인사조치를 받았다.

대검찰청은 사건 직후 감찰 조사결과 비위사실이 인정된다며 최 검사에 대해 중징계 의견을 냈지만 법무부는 정직 3개월 처분에 그쳤다. 공무원 징계령 상 중징계에 해당하는 ‘해임’,‘면직’,‘정직’ 중 가장 낮은 수위다. 법무부 관계자는 “최 검사의 경우 이미 사표 제출한 상태로서 징계 후속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또 지난 2009년 경북 포항의 유흥주점에서 변호사에게 술접대 등 수십만원 어치의 향응을 제공받은 대구지검 포항지청 소속 박모 검사와 권모 검사에 대해서도 면직 처분을 내렸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