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상돈 비대위원 "문 당선자 논문…굉장히 정도가 심한 표절"

이상돈 새누리당 비대위원이 표절 논란이 되고 있는 문대성 당선자의 논문에 대해 “굉장히 정도가 심한 표절이다”고 말했다. 이 비대위원은 19일 JTBC 뉴스 박성태의 사사건건에 출연, “직접 보진 못했지만 이미 매체에서 상당히 많은 내용이 나왔는데 의문의 여지 없이 표절이다”며 문대성 당선자가 국회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비대위원은 문 당선자가 탈당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은 “터무니 없다”며 “정상적인 사람의 행동이라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문 당선자가 원래 탈당 기자회견을 준비한 것으로 알고 있었다며 한통의 전화를 받고 탈당 입장을 번복한 것에 대해서는 “전화 출처가 누군지는 아는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상돈 비대위원은 문대성 당선자를 공천한 당의 책임에 대해서는 “사건이 매듭이 되면 당차원의 유감이나 사과같은 의견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다른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밝혔던 문 당선자의 국회의원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사회적 여론 압력이 혹시나 유도할 수는 있지만 당선된 사람한테 사퇴를 강제할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국민대 "문대성 논문 표절 의혹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