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음식·음악 어우러진 ‘웰빙 데이트’ 어떠세요

12일 천안시 동남구 유량동 ‘들꽃’에서 만난 이미경(52·사진) 대표. 이 대표는 음식과 음악이 곁들여진 ‘들꽃’에 대해 이렇게 설명한다. 자연스럽고 소박함 때문에 끌리는 이름, 시간이 지날수록 주변 경관과 어우러지는 들꽃처럼 눈에 띄지 않는 삶을 살아도 나름 세련되고 우아하게 살아가겠다는 의미라고 …

 “열정도 꿈도 많았던 시절에 들꽃을 오픈했어요. ‘너무 섣불리 시작했나’라는 생각을 한 적도 있지만 어느덧 1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네요. 그동안 ‘들꽃’에는 많은 변화가 있었답니다.”

이 대표가 입에 침이 마르도록 자랑하는 들꽃은 음식과 음악이 공존하는 웰빙 식당이자 작은 콘서트장이다. 건강이 최우선이라고 생각하는 이 대표는 식재료 구입부터 직접 챙긴다. ‘문화 웰빙’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낼 정도로 이 대표의 웰빙 사랑은 각별하다.

 “한 달에 한 번 음악회를 열고 있어요. 음악을 좋아하는 남편과 유일한 데이트 장소가 바로 하우스 콘서트였어요. 그런데 거리도 멀고 식사도 따로 해결 해야하고 거기에 비용도 만만치 않더라구요. 그래서 그 시간을 온전히 즐길 수 없었어요. 그런 이유로 ‘들꽃 작은 음악회’를 시작했고 벌써 30회가 됐네요.”

 고심 끝에 시작한 음악회는 말 그대로 대박이었다. 3, 4만원 정도면 식사비용이면 콘서트 비용까지 한자리에서 해결할 수 있었기 때문에 중년부부들의 데이트 코스로 각광받기 시작한 것이다. 박인수·유진박·신정혜·홍순달·신금호 등 내로라하는 연주자들이 출연하면서 인기는 더욱 높아졌다. 지금은 연주자들이 오히려 순서를 기다릴 정도다.

 “연주자들에게 계절에 맞는 곡, 어렵지 않은 곡, 익숙한 곡을 부탁하곤 해요. 그 순간 음악을 공유해야 이야기 거리가 풍성해지거든요. 클래식한 분위기에서 벗어나 박수치고 소리 지르고 같이 참여하는 음악회예요. 신명난 소통인거죠.”

 이 대표는 소문을 따라 아름아름 찾아 드는 것이 음식 장사라 생각했다. 그래서 수시로 메뉴를 바꾸고 인테리어에 변화를 줬다. 그 부분이 신선하게 다가 왔는지 손님들은 ‘밥 먹으러 들꽃 가자’가 아닌 ‘들꽃 가서 밥 먹자’라고 말한다.

“회식 문화가 바뀌다 보니 직장인 예약이 많은 편이에요. 참으로 고마운 일이지만 사실 부부나 연인이 오면 더욱 반가워요. 지난해 말부터는 이화여성병원 초산모 부부 20쌍을 초청하고 있어요. 반응은 폭발적이죠. 평소 접하기 힘든 국악·재즈·현악·클래식 등 지루하지 않게 다양한 형태로 기획하거든요. 음악회가 끝나면 와인파티도 해요.”

 3년째 들꽃 작은 음악회는 이어지고 있다. 그 사이 고객과 연주자는 자연스레 호흡을 맞추고 있다. 매월 네 번째 목요일 오후 6시30분에는 어김없이 음악회가 펼쳐진다. 오는 26일에도 들꽃에서는 사람과 음악이 어우러지는 소통의 자리가 마련된다.

 “우연히 박창수씨 인터뷰를 듣게 됐어요. 10년 동안 하우스 콘서트를 진행해 오고 있다는 말에 ‘그래 잘 버텼구나. 나도 앞으로 10년은 간다’라는 생각이 든 거죠. ‘조급해 하지 않고 충분히 즐기겠다’라는 저와의 약속도 하게 됐어요. 오시는 분들이 ‘이건 내 잔치다’라는 마음으로 오시면 편안하게 즐길 수 있을 거예요. 음악회를 기획하는 입장에서 문화가 점점 성장하고 있다는 생각에 자부심이 느껴집니다.”

이경민 객원기자, 사진=조영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