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공 어디로 간 거야?


미셸 위가 19일(한국시간) 하와이에서 열린 LPGA 롯데 챔피언십 첫날 18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날린 뒤 몸동작을 써가며 공의 방향을 쳐다보고 있다. 미셸 위는 하와이 출신이지만 6오버파 78타로 부진했다. [오하우 AP=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