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년일자리 찾자, 경북에 100인 포럼 출범

경북지역의 청년일자리를 찾기 위한 노·사·민·정 ‘100인 포럼’이 출범했다. 경북도는 19일 대구 제이스호텔에서 학계, 경제계, 노동계, 지자체 등의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고용 활성화 대책을 찾기 위한 100인 포럼을 창립했다.



 ‘지역미래와 함께하는 청년 일자리 창출방향과 과제’라는 주제로 열린 100인 포럼은 청년일자리, 여성일자리, 사회적일자리, 인적자원개발 등 4개 분과를 운영해 지역 특성에 맞는 일자리를 많이 만들기로 했다. 실업률 해소를 위해 노·사·민·정이 인적자원개발과 노동시장 불균형 해소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포럼의 공동대표 5명에는 이인선 경북도 정무부지사, 최영우 경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 고병헌 경북경영자총협회장, 이명희 한국노총 경북본부 의장, 남병탁 경일대 교수 등이 선임됐다.



 이날 포럼은 대구대 신문방송학과 학생들의 ‘우리에게도 꿈이 있다’라는 UCC 상영에 이어 이태희 고용노동부 인력수급정책관의 ‘청년고용 동향과 정책방향’이라는 주제의 기조 발제가 있었다. 이어 이재훈 영남대 교수는 ‘경북지역 청년 일자리 현황과 과제’라는 주제발표에서 청년실업 해소 정책방향으로 창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주도의 인재양성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