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강, 대청호, 계족산 … 대덕에 예쁜 길 많아요

대전 대덕구가 ‘200리 로하스 길’을 명품화 산책로로 만든다. 대덕구는 2014년 완공되는 마실길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대청호 누리길 등 5곳의 산책로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섬에 따라 금강과 대청호, 계족산이 어우러진 명품산책로 ‘200리 로하스 길’의 전국 명소화를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구청 ‘200리 로하스 길’ 조성

 이를 위해 구는 그동안 개별적으로 진행해 온 로하스 해피로드·대청호 누리길·계족산 황톳길·마실길·3대 하천길 등을 하나의 사업으로 묶는다. 또 보행길 정비, 생태공원·녹색길 조성, 골목길 재생 등 다양한 사업도 로하스 길 사업에 포함시켜 전국적인 생태문화관광의 명소로 알리기 위한 대대적인 홍보작업을 펼쳐나가기로 했다.





 ‘200리 로하스 길’은 대덕구를 감싸고 있는 금강과 대청호, 계족산의 원형 생태축을 기반으로 도심 주변에 산재해 있는 문화재, 전통민속유적, 골목길 등 다양한 스토리와 함께 구성해 도심 전체를 하나의 길로 엮어낸다는 게 특징이다.



 지난해 말 1021억원을 투입해 완공한 로하스 해피로드는 갑천과 금강합류점에서 대청공원에 이르는 8.8㎞ 구간에 조성됐다. 넓은 수변데크와 자전거길, 생태공원 등으로 구성됐다. 강바람을 맞으며 시원한 산책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곳곳에 에코공원, 어린이공원 등이 들어섰으며, 6월이면 금강로하스축제와 대청호마라톤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대청댐 물문화 전시관에서 시작되는 대청호 누리길은 생태체험코스로 안성맞춤이다. 5월 초 완공되는 이 산책로는 대청호변을 따라 삼정동∼갈전동∼이현동으로 이어진다. 새롭게 조성된 부유습지와 거대억새습지 등 생태공원을 만날 수 있다. 이현동 두메마을에서는 산야초 효소와 전통 장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총 길이 14㎞에 이르는 계족산 황톳길은 숲속맨발걷기를 전국에서 최초로 개최한 곳으로, 건강여행의 명소로 꼽힌다. 산에서 내려오는 길에는 곳곳에 특색있는 역사와 민속문화를 음미할 수 있는 ‘스토리가 흐르는 녹색길’을 만날 수 있다.



 아파트 단지나 문화재 주변 등에 100세 건강길, 행복의 거리, 한남대 둘레길 등 도심 아파트 단지나 문화화재 주변, 골목 등에 정겨운 마실길도 조성했다. 곳곳에 특색있는 파고라 벤치와 산뜻한 디자인의 간판, 착시그림, 벽화 등이 설치돼 있다. 마실길 구간 중 덕을 품은 길 등 9㎞는 2014년 완공 예정이다.



 자전거 타기 좋은 3대 하천길은 대전시내를 관통하는 갑천을 따라 조성된 도심 수변 산책로다. 대덕구청에서 갑천과 금강 합류점까지 길이가 16㎞에 이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