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포츠토토 본사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19일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스포츠복권 위탁 업체인 스포츠토토 본사 사무실과 회사 임원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스포츠토토가 2007~2008년 골프장 사업 진출을 위해 부동산 개발업체 G사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부지매입 및 사업시행과 관련된 각종 인허가를 받기 위해 관련 부처에 로비를 했다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스포츠토토 관계자들이 거액의 회사 공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압수수색은 오전 10시부터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스포츠토토 본사와 경기도 포천시에 위치한 G사 본사 등 10여 곳에서 동시에 실시됐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USB 메모리,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 다. 오리온 그룹 계열사인 스포츠토토는 축구·농구·야구 등 승부 결과에 따라 배당금을 나눠주는 스포츠복권 사업을 국민체육공단으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