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효슈팅 하나로 바르샤 울린 첼시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전반 종료 직전 첼시의 디디에 드로그바(왼쪽)가 슈팅한 공이 바르셀로나의 골네트에 꽂히고 있다. 드로그바의 골은 첼시의 유일한 유효슈팅이었다. [런던 AP=연합뉴스]
한 번의 기회면 충분했다. 디디에 드로그바(32·첼시)가 슈팅 한 방으로 ‘거함’ FC 바르셀로나(스페인)를 무너뜨렸다.



점유율 28%뿐 … 드로그바 결승골
챔스리그 4강 1차전

 드로그바는 19일(한국시간) 영국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1~201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바르셀로나와의 홈경기에서 전반 종료 직전 결승골을 넣어 1-0 승리를 이끌었다. 하미레스가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공을 왼발로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드로그바는 두 팔을 벌려 흔드는 특유의 세리머니를 한 뒤 무릎을 꿇고 잔디에 미끄러지며 손을 올려 경례를 했다.



 첼시는 경기 내내 밀렸다. 점유율이 28%(바르셀로나 72%)에 불과했다. 슈팅을 총 다섯 차례 했는데 이 중 골대 안쪽으로 향한 유효슈팅은 딱 한 번뿐이다. 드로그바의 유효슈팅 한 번이 결승골로 연결됐다.



 첼시는 이날 승리로 3년 전의 억울한 패배를 되갚았다. 첼시는 2008~2009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서 오심으로 탈락했다. 당시 주심이었던 톰 헤닝 오브레보는 첼시의 페널티킥 상황을 네 번이나 외면했다. 결국 첼시는 경기 종료 직전 이니에스타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1-1로 비겼고,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때 드로그바는 판정에 항의하다 UEFA로부터 유럽클럽대항전 여섯 경기 출전 금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드로그바는 경기가 끝나자 벤치에서 그라운드로 달려나와 심판을 향해 “수치스러운 녀석”이라고 내뱉었다. 또 중계 카메라를 향해 양손으로 X자를 그리며 억울함을 표현하기도 했다. 두 팀은 25일 바르셀로나 홈구장인 캄프누에서 결승 진출을 놓고 2차전을 벌인다.



김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