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버지 이승만, 4·19 희생자들에 늘 미안해했다

“4·19 혁명 시위에 함께한 동지, 그리고 이승만 대통령의 아들로서 갔습니다.”



52년 만에 4·19묘지 참배
양아들 이인수 박사

 고(故) 이승만 전 대통령의 양아들 이인수(81·사진) 박사가 52년 만에 4·19 민주묘지를 찾아 희생자들에게 참배한 사실이 알려진 18일.



 서울 종로구 이화동의 이 전 대통령 사저 ‘이화장’에서 만난 이 박사는 참배 이유를 두 가지로 정리했다. 그는 지난 1월 21일 서울 강북구 수유동의 4·19 민주묘지를 찾아 헌화와 묵념을 하며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이 박사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아버님은 생전에 4·19 희생자들에게 항상 미안해했다”며 “아버지를 대신해 이런 심정을 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자신도 당시 부정선거 규탄 시위에 참가했던 사실을 밝히면서 “함께했던 동지들의 희생을 기리려는 뜻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박사는 이 전 대통령이 하야한 후인 1961년 11월 이 전 대통령의 양자가 됐다.



 그는 지난해에도 4·19 기념일에 묘지를 찾아 참배를 하려 했지만 유족들의 제지로 뜻을 못 이뤘다.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일부 유족과 4·19 혁명 관련 단체들의 반대 때문이었다. 이 과정에서 유족들과 이 박사 측 간에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박사는 “반대하는 분들의 심정도 이해한다”며 “유족들 중 일부라도 제 행동을 이해해줬으면 좋겠다”는 뜻도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 이 전 대통령은 4·19 혁명을 어떻게 생각했나.



 “절대로 부정적으로 보지 않았다. 하야 후 장제스 대만 총통이 위로의 편지를 보내자 ‘내가 국제문제에 신경을 쓰다 국내에 소홀해 일어난 일’이라며 잘못을 인정하셨다. 그러면서도 ‘다행히 의로운 학생들이 있어서 우리나라의 앞날은 밝다’고 답장하실 정도였다. 희생자들에 대해선 ‘자신이 맞아야할 총탄을 대신 맞았다’며 안타까워했다.”



 - 정말 4·19 당시 시위에 참가했나.



 “대학을 졸업하고 현대건설에 다니고 있었다. 부정선거 사실에 분노를 느끼던 참에 직접 시위대에 동참했다. 국회의사당(현재 서울시의회 건물)과 부정선거를 주도한 이기붕씨 집 앞까지 찾아가 데모를 했을 정도였다. 이런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 참배를 부정적으로 여기는 분들도 있는데.



 “그분들 심정도 이해한다. 그래도 참배는 내가 해야할 일이었다. 내 행동을 좋게 보지 않아도 어쩔 수 없다. 지난해에도 개인적으로 조용히 찾으려 했지만 참배사실이 언론에 미리 알려지며 일이 커졌다. 정치적 목적은 전혀 없다.”



 -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세간의 평가가 엇갈리는데.



 “잘 안다. 하지만 감정적으로 4·19 혁명 당시만을 보고 아버님의 부정적인 모습만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 오랜 시간이 흐른 뒤 역사가 판단해 줄 문제라고 생각한다.”



 - 앞으로의 계획은.



 “이제 마음의 짐을 내려놓은 것 같아 매우 홀가분하다. 작업 중인 회고록 집필에 힘쓰겠다. 아버님과 어머니(프란체스카 여사)와 지낸 일들을 풀어놓을 생각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