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토탈 투입, 정유4사 과점 깬다

이명박 대통령의 “정유사 공급 과점” 발언 후 엿새 만인 19일 ‘범정부 종합 유가 대책’이 나왔다. 핵심은 SK·GS·S-OIL·현대오일뱅크 4사가 장악한 시장에 새 경쟁자를 키우겠다는 것이다. ‘제5의 플레이어’로 정부가 끌어들인 곳은 삼성토탈이다. 여기에 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공정거래위원회 등 관련 부처들이 총동원돼 전자상거래 시장과 알뜰주유소에 힘을 실어줄 계획이다. 정유사들의 ‘공급 과점’을 흔들어 기름값을 높게 매기지 못하게 하겠다는 의도다. 이런 대책을 통해 정부는 당장 알뜰주유소에 공급되는 휘발유값이 L당 30~40원 정도 내려갈 것으로 추산했다. 그리고 경쟁이 자리 잡으면 장기적으론 인하 폭이 더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



정부 기름값 잡기 ‘시즌 2’

 이날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은 “과점적 시장의 혁신 없이는 가격 안정을 이룰 수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기존 4사를 제외하고는 삼성토탈이 유일하게 국내에 정유를 공급할 수 있는 회사여서 정부가 참여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삼성토탈은 6월부터 석유공사에 알뜰주유소에 쓸 휘발유를 공급한다. 이 업체는 나프타로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할 때 나오는 부산물로 휘발유를 만들어 일본에 수출하고 있다. 이 수출 물량 3만7000배럴을 국내로 돌리고 여기에 5월부터 8만8000배럴을 추가 생산해 풀 계획이다.



 정부의 기대처럼 석유 유통시장 구도가 바뀔지는 미지수다. 소비자시민모임 송보경 석유시장감시단장은 “유통구조 개선 노력 자체는 평가할 만하지만 시장 변화는 미미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토탈이 석유공사에 공급하는 물량은 국내 시장 전체 공급량의 2%에 그친다. 당장 ‘4자 구도’가 ‘5자 구도’로 바뀌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얘기다.



삼성토탈 측도 “정유업에 본격 진출하거나 주유소를 열겠다는 게 아니다”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하지만 지경부 관계자는 “그간 4사 외에는 석유제품을 공급하려 해도 틈새가 없었다”면서 “알뜰주유소와 전자상거래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꽉 막혔던 시장이 열리면 판단이 바뀔 수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