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트로앵, 10년 만에 한국시장 복귀

프랑스 자동차업체 시트로앵이 10년 만에 한국 수입차 시장에 다시 뛰어들었다. 소형 해치백 모델인 ‘DS3’(사진)를 들고 나왔다. 시트로앵 한국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는 19일 서울 학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DS3’의 론칭 행사를 열었다. 당초 3000만원대일 것으로 알려진 DS3의 가격은 2890만~2990만원으로 정했다. 이에 따라 수입 소형차 시장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최근 벤츠가 3000만원대의 1.8L급 ‘B클래스’를 선보인 데 이어 24일엔 수입 소형차 베스트셀링 브랜드인 ‘MINI’의 로드스터 모델이 시판에 들어간다. 올 상반기 중엔 이탈리아 국민차로 알려진 피아트도 국내에 다시 진출할 예정이다.

 시트로앵 DS3는 길이 3.95m, 폭 1.72m, 높이 1.48m의 콤팩트한 스타일로 1.6L 가솔린 모델(2990만원)과 1.4L e-HDi 엔진을 장착한 디젤 모델(2890만원) 등 두 가지다. 연비는 디젤 모델이 25.7㎞/L, 가솔린 모델이 13.8㎞/L다. 운전자 취향에 따라 루프, 보디, 리어뷰 미러 등을 체리 레드나 블루·옐로 등의 다양한 색상으로 선택할 수 있다. 한불모터스는 올해 안에 DS4, DS5 모델을 잇따라 내놓을 예정이다. 송승철 한불모터스 대표는 “최근 한국 수입차 시장의 트렌드를 반영해 젊고 역동적인 고객을 주로 공략하겠다”며 “올해 말까지 1500대 판매가 목표”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