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룸살롱들, 경찰에 상납한 내용이…'충격'

자료사진
경찰 지구대(현 파출소) 소속 경찰관 50여 명이 관내 유흥업소 30여 곳으로부터 2년간 총 14억여원을 정기적으로 상납받았다는 진술이 나왔다. 검찰 수사가 ‘룸살롱 황제’ 이경백(40·수감 중)씨의 개인 상납 의혹에서 경찰 조직 전반의 금품수수 의혹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업소 30곳서 매달 6000만원씩
경찰 50여 명 집단으로 상납 받아
구속된 ‘수금 총무’가 자백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지난 14일 동료 경찰관 두 명과 함께 구속된 박모(48·구속) 경사로부터 “2006~2008년 서울 강남경찰서 산하 논현지구대(현 논현1, 2파출소) 2팀에서 ‘총무’ 역할을 하면서 룸살롱 등 유흥업소 30여 곳으로부터 매달 총 1500만원씩을 받아 2팀 소속 경찰관들에게 월 50만~150만원씩 나눠줬다”는 진술을 받아낸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박 경사는 “당시 논현지구대에는 4개 팀이 있었기 때문에 유흥업소들의 월 상납액은 총 6000만원”이라고 밝혔다. 2년간 논현지구대가 유흥업소들로부터 받아 나눠 가진 분배액만 총 14억4000만원에 이른다는 것이다.



 박 경사는 또 “당시 2팀에서 경찰 시보 등 3~5명을 제외한 대부분이 분배금을 받아갔고 다른 팀도 비슷했다”며 “경찰관들은 총무가 나눠주는 분배금만 받은 것이 아니라 개인적으로도 유흥업소들과 접촉해 돈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당시 논현지구대에는 팀당 14~18명씩 총 70여 명이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중 최소한 50명 이상이 유흥업소 돈을 받았으며 액수도 박 경사 진술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 경사는 현재 경기 성남수정경찰서 산하 파출소 소속으로 있다. 그는 룸살롱 업주 이경백씨로부터 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자 처벌 강도를 낮추기 위해 “다른 경찰관들과 나눠 쓴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구체적인 분배 내역을 밝혔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경찰이 2010년 이경백씨와 통화한 69명의 경찰관들을 확인하고도 한 명도 사법처리하지 않은 배경이 의심스럽다”고 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이씨로부터 총 2억500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이모(42) 경사 등 경찰관 4명을 구속기소했다.



박진석·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