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성 탈당 거부 … 당 “윤리위 넘길 것”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오른쪽)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김형태·문대성 당선인과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문대성 당선인은 논문 표절을 부인하며 탈당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논문 표절 의혹에 휩싸인 새누리당 문대성(부산 사하갑) 당선인은 18일 오후 2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었다. 새누리당에선 회견 내용이 탈당 발표일 것이란 소문이 파다했다. 그는 휴대전화로 누군가와 통화하면서 기자회견장 앞까지 왔다가 문 앞에서 걸음을 돌렸다. 기자들이 그를 따라붙었다.

문씨 결단 압박한 새누리



 -탈당하실 건가.



 “아니, 그…아시잖나. 박근혜 비대위원장께서 국민대의 입장을 보고 결정하신다고 했으니 저도 국민대 입장을 지켜보겠다. 논문은 표절이 아니다.”



 -탈당 안 한다는 얘기인가.



 “당연하다. 제가 새누리당과 박 위원장에 반하는 행동을 해서야 되겠나.”



 -논문 표절에 대한 국민여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제가 질문 하나 던지겠다. 제 논문이 표절이라 하시는데 그러면 (민주통합당) 정세균 의원 논문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 그게 왜 문 당선인의 탈당 기준이 되나.



 “정 의원도 인용을 한 부분이 있다. 그분은 뒤에 참고문헌에 (출처를) 달았고, 저는 안 달았다고 하는데, 제가 교수의 논문을 전체 다 카피하고 뒤에 참고문헌만 달면 그건 표절이 아닌가.”



 -문 당선인 논문엔 오자까지 똑같다는데.



 “운동과 공부를 병행하다 보면 그럴 수 있는 거 아니에요?”



 탈당할 것으로 예상되던 문 당선인이 버티기에 들어가자 인터넷에선 새누리당에 대한 ‘문대성의 돌려차기’라는 글들이 올라왔다. 당 관계자들도 황당해 하는 모습이었다. 이상일 대변인은 “문 당선자 본인이 당에 누가 되지 않겠다며 탈당 의사를 전해와 그렇게 될 줄 알았는데 큰 혼선을 빚었다”며 “문 당선인의 처신과 관련한 문제는 당 윤리위로 넘겨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문 당선인은 논문 표절 논란과 관련해 박근혜 위원장을 팔지 말고 스스로 책임 있는 행동을 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형태
 성추행 논란을 빚은 김형태(경북 포항 남-울릉) 당선인은 이날 탈당을 택했다. 그는 보도자료에서 “본인의 불행한 가정사로 인해 발생한 일로 더 이상 당과 박 위원장에게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탈당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선 “사법당국의 조사로 밝혀질 것”이라고 부인했다.



 그 역시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려 했으나 취소하고 보도자료로 대신했다. 여론에 부담을 느낀 새누리당은 회견에 대비해 당사 4층 기자회견장 배경의 당 로고를 커튼으로 가리기도 했다.



 그의 탈당으로 새누리당 의석은 152석에서 151석으로 줄었다. 문 당선인의 탈당까지 이뤄질 경우 새누리당 의석은 과반에 미치지 못하게 된다. 이 경우 새누리당은 자유선진당과의 연대나 합당, 보수 성향의 무소속 당선인 영입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의 거취 문제를 새누리당이 매끄럽게 처리하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해 당 안팎에선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총선 승리에 도취돼 당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당시의 절박함을 잊어버렸다는 것이다.



 새누리당은 이날에도 ‘사실관계 확인 후 처리’라는 박 위원장의 입장에서 한 발짝도 더 나가지 못하다 여론이 악화된 뒤에야 입장을 바꿨다. 중앙선관위에 대한 디도스 공격사건이나 전당대회 돈봉투 파문 당시 즉각적으로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의뢰 등에 나섰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상돈 비대위원이 제기한 ‘박근혜 대선후보 추대론’에도 뒷말이 많다. 당장 박근혜계 내부에서도 “벌써부터 ‘박근혜 대세론’에 취해버렸느냐”는 지적이 들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