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핏, 전립선암 1기 판정 … CEO 계속 맡기로

버핏
세계적인 투자가이자 버크셔 해서웨이(이하 버크셔) 최고경영자(CEO)인 워런 버핏(81)이 전립선암 1기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버핏은 17일(현지시간) 투자자들에게 보낸 공개편지에서 “지난 11일 진단을 받았고, 암세포가 몸의 다른 곳에서 발견되지는 않았다”며 “7월 중순부터 두 달간 매일 방사선 치료를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일상에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말로 버크셔 CEO직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비쳤다.



투자자들에게 편지로 알려

 버핏의 발표 후 버크셔 주식은 1.5% 하락했다. 투자분석 전문가들은 이번 발표가 주주나 투자자들에게 큰 의미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월스트리트저널 등은 버핏 후계구도에 대한 의문이 증폭될 것으로 내다봤다.



버핏은 2월 말 차기 최고경영자(CEO)를 내정했으며 이외 예비후보 2명까지 점찍었다고 밝혔지만 이름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버핏의 건강 및 후계 문제는 다음달 5일 열리는 버크셔 연례 주주총회에서 집중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