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프간 미군, 테러범 시신 기념샷 … 잘린 신체 일부 들고 웃는 포즈도

로스앤젤레스타임스가 18일(현지시간) 아프간에 파병됐던 82공수여단 4대대 소속 병사로부터 제공받았다며 공개한 사진. 미군 공수부대 병사가 테러범의 시신에서 잘린 팔·다리 등과 함께 시신 손이 마치 어깨를 짚는 듯 포즈를 취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 홈페이지]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병사들이 폭탄 테러범의 시신에서 잘려진 팔·다리와 함께 포즈를 취한 사진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올 초 탈레반 시신 소변 동영상과 코란 소각, 민간인 총기 난사 사건에 이은 또 하나의 대형 악재다.

LA타임스 사진 공개 파문
시신에 방뇨, 코란 소각 이어
아프간 반미감정에 또 악재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18일(현지시간) 초판 1면에 ‘미군, 아프간 폭탄 테러범들의 시신 일부와 포즈를 취하다’라는 제목으로 미군 공수부대 병사가 테러범의 사체 손을 어깨에 올려 놓은 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신문은 이 사진이 아프간에 파병됐던 82공수여단 4대대 소속 병사로부터 제공받은 18장 중 하나라고 밝혔다. 신문에 따르면 이들 사진은 모두 미군들이 사망한 아프간 무장요원의 시신 일부와 함께 포즈를 취한 장면을 담고 있다. 인터넷판에는 미군 병사들이 사망자의 잘려진 다리를 밧줄로 세워놓고 함께 찍은 사진도 공개됐다.



 미국은 즉각 진화에 나섰다. 리언 패네타 국방장관은 e-메일 성명에서 “이들 사진은 현재 아프간에서 복무하는 대부분 미군 병사들의 프로 정신과는 전혀 상관없는 것”이라며 “신문사 측이 사진을 공개하지 말아 달라는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데 실망했다”고 강한 유감을 표했다. 존 앨런 아프간 주둔 미군 사령관은 “사진 속 병사들의 행동은 아프간 주둔 다국적군(ISAF)이나 미군의 정책을 대변하지 않는다”며 미군은 이번 사건의 조사 과정에서 아프간 당국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프간 주둔 다국적군 대변인은 이들 사진이 2010년에 찍은 것으로 보이지만, 촬영 장소와 개입한 병사의 숫자, 그들이 지금도 아프간에 복무 중인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LAT는 사진들이 2010년 자불주(州)에서 촬영됐다고 전했다.



 아프간에서는 지난 1월 미군 병사가 탈레반 시신에 소변을 보는 동영상이 공개된 데 이어 코란 소각 사건과 민간인 17명을 살상한 총기 난사 사건이 터지면서 미군에 대한 여론이 급속히 악화하고 있다. 지난 15일엔 카불 시내 정부기관 및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군 기지, 외국 대사관을 겨냥한 동시다발 테러가 17시간 동안 벌어지기도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