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만6340시간 비행 김양욱씨 “우리 실력 외국도 인정”

1972년 4월 19일(현지시간) 오후 6시 10분. ‘KOREAN AIR’가 뚜렷이 새겨진 제트기 한 대가 미국 LA공항에 바퀴를 내렸다. 우리나라 첫 민간 항공기가 미주 노선에 성공적으로 취항하는 순간이었다. 환영 나온 교민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대한민국 만세”를 외쳤다. 국적 민항기를 본 교민들의 눈에선 눈물이 흘러내렸다.



대한항공 미주 취항 40주년
LA교민 감격하던 그날 생생

 “‘한국이 어떻게 점보기를 띄우겠나’며 무시하던 외국 항공사들이 결국 우리 실력을 인정하게 됐죠.”



 국내 1호 민항기장인 김양욱(87·사진) 대한항공 전직 조종사회 고문은 40년 전의 감격을 이렇게 표현했다. 당시 미주 취항 4호기를 몰고 LA공항에 도착한 김 고문은 교민들이 마련해준 뜨거운 환영행사를 잊을 수 없다고 했다.



 대한항공이 19일로 미주 노선 여객기 취항 40주년을 맞았다. 당시 미주 취항 도시는 하와이 호놀룰루와 LA 두 곳 뿐이었다. 하지만 그간 미국 10개, 캐나다 2개, 브라질 1개 등 13개 도시로 늘어났다. 연간 수송인원은 72년 4만3314명에서 지난해 285만1166명으로 65배나 증가했다. 취항 기종은 171석의 B707에서 407석의 A380으로 ‘진화’했다. 처음엔 서울에서 출발해 도쿄와 하와이를 거쳐 LA로 가느라 17시간이 걸렸지만 요즘엔 직항으로 11시간이면 도착한다.



 의사집안의 장남으로 태어난 김 고문은 중학생 때 여의도에서 5분간 타 본 비행기의 재미에 푹 빠져 의사가 되길 원한 아버지의 뜻을 거스르고 대구 조선비행학교에 들어갔다. 19살 때 조선총독부로부터 조종사 면허증을 딴 그는 해방 후 창군 멤버로 공군에 입대했다가 60년 국내 최초 민항인 대한국민항공사(대한항공의 전신)에 발을 들였다. 2년 뒤 내국인으로는 첫 기장이 된 김 고문은 정년(55세)을 5세나 넘긴 환갑 때까지 하늘을 날았다. 비행시간은 2만6340시간. 꼬박 3년을 창공에서 보낸 셈이다.



 미주 취항 초기를 떠올리면 아찔한 기억도 많다. 하와이에서 엔진 1개(총 4개)에 고장이 난채 이륙을 했는데 비행 중 또 하나의 엔진이 꺼졌다. 모든 걸 하늘에 맡긴다는 심정으로 혼신을 다해 비행을 한 결과 무사히 LA공항에 내릴 수 있었다. 델타항공 기장들이 김 고문의 비행기에 오른 적도 있다. 운항이 끝난 뒤 그들이 승무원을 통해 “기장을 만나고 싶다”고 전해왔다. 그들은 “어쩜 이렇게 부드럽게 이착륙을 하느냐”며 김 고문을 추켜세웠다고 한다. 김 고문은 큰딸이 승무원 생활을 했고 사위는 미국 연방항공국 비행안전관으로 근무하는 ‘항공 집안’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