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완만해서 좋아요, 영산강 자전거길

영산강 자전거길 점검에 나선 김일평 익산지방국토관리청장과 자전거 동호회원들이 승촌보 위에 설치된 공도교 위를 달리고 있다. [사진 익산국토관리청]


전남 담양에서 목포에 이르는 영산강변을 자전거로 달리는 자전거길이 완공됐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4대강 사업의 하나로 추진된 영산강 자전거길 조성이 마무리 돼, 22일 자전거 동호회원과 지역주민 등 20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승촌보와 죽산보 일대에서 개통식을 갖는다고 18일 밝혔다. 영산강을 따라 양쪽으로 조성된 자전거길은 총 244㎞다. 이 중 133㎞는 담양댐 하류 지점인 대나무숲 습지공원, 승촌보와 죽산보, 무안 소댕이나루 등을 거쳐 목포 영산강 하굿둑에 이르는 종주노선이다. 지천이나 도로·산이 있으면 건너편으로 우회하도록 만들었다. 일반 성인 기준으로 8∼9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111㎞는 종주노선 반대편에 조성됐다.

전남 담양~목포 구간 244㎞
22일 승촌·죽산보서 개통식
나주 평야길이라 힘들지 않아



 영산강 자전거길은 다른 강 자전거길에 비해 종주코스가 짧고 경사도 완만하다. 호남의 자랑인 나주 평야를 따라 펼쳐져 있기 때문이다. 가족·연인 단위 자전거 여행객들이 찾기에 좋다. 사계절 꽃을 볼 수 있는 죽산보에서 나주 영상테마파크를 지나 야생화 초지 군락지로 이어지는 길은 영산강 자전거길의 백미다. 임재식 익산청 홍보과장은 “강변 좌우에 모두 자전거길을 만들 필요는 없다고 판단했다”며 “완만한 평야지대에 조성돼 탁 트인 시야만큼 해방감과 청량감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개통식과 함께 기념행사도 열린다. 나주 죽산보에선 동호회원들이 동강대교를 거쳐 영산강하구언에 이르는 구간에서 자전거를 타는 행사가 마련된다. 자전거길 지킴이 발대식과 황포돛배 및 자전거 체험 행사 등도 열린다. 승촌보에서도 승촌보∼산동교 구간에서 자전거를 타며 자전거길 지킴이 발대식을 한다. 4대강 자전거길 인증제도 본격 시행된다. 인천 아라 서해갑문에서 출발해 국토 종주를 하거나 한강·금강·영산강·낙동강 등 4개 코스를 모두 종주하면 메달을 준다. 국토해양부가 시행 중이며, 인증을 받으려면 패스포트를 구입해 코스 내 인증센터에서 스탬프를 찍으면 된다. 영산강에선 담양댐과 메타세쿼이아길 매표소·대나무숲·승촌보·죽산보·느러지 전망대·목포 황포돛배 매표소 등 7곳에서 인증 스탬프를 받으면 된다. 김일평 익산국토청장은 “자전거길에 화장실과 쉼터 등 편의시설을 설치해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며 “주요 길목에 자전거 대여소를 만들어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지호 기자



◆영산강=전남 담양군 용면 용추봉(해발 560m)에서 발원, 하굿둑까지 136㎞를 흐른다. 광주광역시를 거쳐 전남 나주·함평·무안·영암을 지난다. 1972년 영산강지구 농업종합개발사업이 시작돼 강 유역에 나주·담양·장성·광주댐이 세워졌다. 2단계로 1978~81년 목포 동쪽에 길이 4.3㎞의 하굿둑이 들어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