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동~부산 낙동강 385㎞, 자전거로 가볼까요

경북 안동(안동댐)에서 부산 을숙도 하구까지 자전거를 타고 달릴 수 있는 ‘낙동강 자전거 길’이 열린다.



22일 상주 등 4곳서 개통식
공연·장터·경품추첨 등 풍성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자전거의 날’인 22일 오전 10시부터 대구·경북·부산·경남 등 낙동강을 낀 4개 시·도에서 ‘국토종주 낙동강 자전거길 개통식과 자전거 대행진’을 연다.



 대구권은 강정고령보에서, 경북권은 상주시 경천섬에서, 부산권은 을숙도문화회관에서, 경남권은 함안군 칠서면 이룡리 생태공원에서 행사가 각각 펼쳐진다. 이 행사는 국토 종주 자전거길을 이용하는 자전거들이 많도록 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와 국토해양부가 주최하고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 한국수자원공사, 각 자치단체들이 주관한다.



 낙동강 자전거 길은 4대 강 사업의 일부로 대구경북 237.5㎞, 부산경남 147.5㎞ 등 총 385㎞에 걸쳐 조성됐다. 낙동강 제방·둔치에 조성된 하천구간 285㎞와 하천 인근에 조성된 우회구간 100㎞로 나뉜다. 전국적으론 총 1757㎞에 이르는 자전거길이 조성돼 경북 안동댐에서 경남을 거쳐 부산 을숙도까지, 또는 인천까지 갈 수 있다.



 낙동강 자전거 길은 안동 하회마을과 상주 경천대, 구미 해평들 같은 낙동강변의 아름다운 자연과 유적·관광지는 물론 상주보, 강정고령보, 창녕함안보 등 낙동강 8개 보를 구경할 수 있다. 강변을 달리다가 지루하면 시가지로 들어서 시내 관광도 할 수 있게 돼있다.



 이날 공식 행사에서는 국토종주 자전거길 개통 축사, 저소득층 자전거 기증, 자전거타기 실천 결의문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개통식 뒤에는 참가자들이 직접 자전거 길을 달려보는 퍼레이드가 지역별로 펼쳐진다. 대구권에서는 강정고령보에서 출발해 사문진교~다산면~달성보까지 왕복 44㎞에서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경북권에선 상주시 경천섬~강창교~중동교~낙단보~선산대교~구미보 36㎞를 돈다. 부산에선 을숙도문화회관에서 맥도 생태공원을 거쳐 낙동강교를 돌아오는 왕복 44㎞에서, 경남에선 이룡리 생태공원에서 창녕함안보~길곡지구~본포교~수산대교~밀양 하남 2지구까지 왕복 56㎞에서 퍼레이드가 열린다.



 행사장에서는 기념품 배부와 경품 자전거 추첨, 인기가수 초청 공연 같은 행사도 열린다. 지역 농수특산물을 싸게 구입할 수 있는 직거래 장터, 자전거 사진전과 자전거 체험장 등도 마련된다.



 류영훈 부산국토관리청 낙동강사업팀장은 “자전거 길 개통을 계기로 자전거를 타고 수변 생태공원을 둘러보는 등 마음껏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