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드 디자이너 "이 차 보고 현대차 맞나 놀라"

포드가 올 1월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북미 모터쇼(NAIAS)에서 공개한 링컨 MKZ 콘셉트카. 한국인 디자이너들이 내?외장 디자인을 주도했다. [사진 블룸버그]


‘미국 대통령의 차’ 브랜드인 링컨 역사에 새로운 기록이 하나 생겼다. 미국 포드가 “링컨 브랜드의 새로운 장을 열겠다”며 개발한 신형 대형 세단 MKZ가 한국인 디자이너들의 협력에 의해 탄생한 것이다. 지난 4일 뉴욕오토쇼에서 이 차의 모습이 처음 공개됐지만 개발 주역들은 잘 알려지지 않았다. 외관은 솔로몬 송(송승호·43), 인테리어는 수 강(강수영·49)이 맡았다. 특히 강씨는 미국 자동차 빅3를 통틀어 최초의 아시아인 여성 디자이너다. 또 회사 내에서 여성으로서 가장 높은 디자인부문 직책인 인테리어 총괄을 맡고 있다.

포드 링컨 MKZ 탄생 주역 솔로몬 송, 수 강 디자이너



솔로몬 송(左), 수 강(右)
17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어본의 링컨 디자인센터에서 만난 그는 “고급스러운 차일수록 단순함과 간결함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폭포로 따지면 여러 줄기로 엄청나게 떨어지는 나이애가라 폭포보다는 한두 줄기 간결하게 내려오는 제주도의 폭포가 더 큰 감동을 준다”고 했다. 이런 생각 때문인지 신형 MKZ의 내부에서 기어변속기의 모양과 위치를 완전히 바꿔놨다. 운전자의 오른쪽 어깨 옆에 있어야 하는 기어스틱이 사라지고 내장 내비게이션의 왼쪽 부분에 세로로 버튼 형식의 변속기가 있었다. 오른쪽 손을 앞으로 뻗어 버튼만 터치하면 원하는 변속이 되는 시스템이다. 강씨는 “세계 최초로 이런 시스템을 적용했다”며 “덕분에 내부 공간이 훨씬 넓어 보이고 수납공간도 많이 만들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강씨는 올해로 경력 25년차인 베테랑 차 디자이너다. 1987년 6월 대학졸업과 동시에 포드사에 입사해 줄곧 포드와 링컨 차종 디자인만을 해왔다. 애초 그는 하프를 연주하던 음악가 지망생이었다. 고 2때 미국으로 유학 와서 공부하던 중 시각디자인에 더 흥미를 느끼고 클리블랜드 대학에서 산업미술을 전공했다. 대학졸업 후 귀국하려던 차에 취미 삼아 제작한 고급 세단 디자인 작품을 포드가 후원하는 경연대회에 제출해 1등을 했다. 곧 포드에서 입사하라는 제안이 왔고 오늘에 이르게 됐다.



  그는 “2008년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제네시스를 보고 ‘과연 현대차의 작품이 맞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이 정도면 제네시스만의 엠블럼이 아니라 현대차 엠블럼을 그대로 달고 나오는 게 훨씬 현대차 이미지 향상에 좋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형 MKZ의 외관을 디자인한 솔로몬 송씨는 초등학교 3학년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 왔다. 91년 대학을 졸업하고 포드에 입사했다. 그동안 포드 퓨전·에지, 링컨 MKX 등 개발에 참여했다. 그는 “진정한 고급스러움은 다른 디자이너가 모방하지 못할 정도까지 창의성을 발휘해야 탄생한다”고 주장했다. MKZ에 특히 그런 요소를 많이 반영했다고 한다. 앞면 그릴의 모양을 독수리가 날개를 폈을 때의 모양처럼 형상화하면서 그릴 테두리를 하나의 틀로 찍어낸 게 가장 큰 특징이다. 현재 링컨 디자인센터에 근무하는 25명의 디자이너 중 6명이 한국인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