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도 '사금융 지옥'…정부 규제로 오히려 시장 커져

이웃나라 일본에서도 불법 사금융 문제는 큰 골칫 거리입니다.



1990년대 거품경제가 붕괴된 이후 사회문제로 등장했습니다.



채무 불이행으로 자살하는 사람이 크게 늘면서 '사금융 지옥'이란 말까지 생겨났습니다.



2006년 전체 자살자 수 3만2155명 가운데 8000명 정도가 채무로 인한 고통 때문에 목숨을 끊은 걸로 추산됩니다.



이듬해 일본 정부는 이자율 상한선을 연 20%로 제한하고, 연소득 3분의 1 이내에서만 대출을 받을 수 있게 관련 법을 개정했습니다.



그 결과 한 때 3만여 개에 달했던 대출 업체수가 10분의 1 이하로 줄었습니다.



덕분에 사금융에 다섯건 이상 빚을 진 다중 채무자의 수도 2007년초 171만명에서 2011년 9월엔 57만명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메자키/채무전문 상담사·사법서사 : 정부가 법을 엄하게 개정하면서 다중채무로 고민하는 사람들의 수가 줄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규제로 연리가 최고 2000%에 달하는 불법 사금융 시장은 오히려 더 커졌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합법적 대부업체 수가 줄어 돈 빌리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다보니 한해 50만명이 넘는 일본인들이 불법 사채를 이용한다는 겁니다.



20여년째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일본이지만 아직 정답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대출금리를 낮추면서 불법 사금융은 뿌리뽑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묘안을 찾는 게 우리의 숙제입니다.

관련기사

악덕 사채업자, 임산부 낙태시킨 뒤 도우미로.. '경악'불법 사금융, 왜 근절 안 되나…"솜방망이 처벌 악순환"불황에도 서민대출은 감소…사금융의 덫에 빠져불법사금융 금감원에 신고하면 수사로 연결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