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 매출 500만원씩 3년 이면…'노량진 로또'

12일 오후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 지하철 1호선 노량진역 출구를 거쳐 시장 입구로 들어가니 바로 오른쪽 가게에 손님들이 북적거렸다. “봄 조개, 가을 낙지라는 말 아시죠. 싱싱한 조개 더 드릴 테니 사가세요.” 동해수산 임미정(35)씨가 전복·조개 등 해산물을 팔며 손님을 불러 모았다. 10분을 지켜보니 몰려드는 손님에 앉을 새도 없이 바빴다. 이 가게에 손님이 몰리는 까닭은 ‘소비자 통로’로 불릴 정도로 목이 좋기 때문이다. 지하철은 물론 주차빌딩과도 가깝다. 임씨는 이곳에서 ‘신의 손’으로 불린다. 2003, 2006, 2009년 자리 추첨에서 상인들이 가장 탐내는 ‘물 좋은’ 곳을 골라 얻은 별명이다.



3년 장사 걸린 ‘노량진 로또’ … A급 500만원, F는 100만원
노량진수산시장, 이달 말 가게 자리 제비뽑기 앞두고 술렁

 반면에 시장 북쪽 가게는 듬성듬성 문이 닫힌 채 한산했다. 목이 좋지 않아 오전에 도매 단골들과 거래하고 손님이 뜸한 오후에는 아예 문을 닫는 것이다. 오복수산 임복성(58)씨는 “3년 전 운이 나빠 좋은 자리를 차지하지 못했다”며 “올해 추첨날에는 목욕재개하고 잘 뽑아야겠다”고 말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루 3만 명의 손님이 찾는 노량진 수산시장이 이달 말 대전(大戰)을 치른다. 가게 상인들이 ‘로또’ 또는 ‘뽑기 올림픽’으로 부르는 자리 재배치 추첨이다. 올해는 이달 말 추첨, 재배치는 다음달 진행하는 방안을 상인들과 협의 중이다. 추첨일이 다가오자 상인들간 신경전이 펼쳐지고 있다. 연주영(61) 고급상우회장은 “3년간 장사가 자리에 달려 있어 서로 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수협중앙회는 2002년 노량진수산㈜을 인수한 뒤 2003년부터 3년마다 추첨을 통해 자리를 재배치하고 있다. 이유는 형평성 때문이다. 가게 넓이(5.09㎡)는 같고 임대료는 별 차이가 없지만 목에 따라 매출이 3~5배나 차이가 나서다. 목이 안 좋은 곳에서 장사하는 상인들이 불만을 터뜨리자 수협은 3년마다 자리 재배치를 결정했다. 연 회장은 “가게 위치별로 매출 차이가 크지만 상인들이 공평하게 자리를 뽑기로 정하기로 합의해 임대료에 별 차이가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뽑기 대상 가게는 787곳이다. 입점 위치에 따라 최상위 A급에서 F급까지 6등급으로 나눠져 있다. 활어를 팔고 있던 한 상인은 “F급 가게는 하루 매출이 100만원도 안 되지만 A급은 300만~500만원 한다”며 “장사 수완보다 자리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말했다.



 올해 자리 추첨도 예년과 비슷한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가게당 한 명을 미리 추첨자로 등록하고, 추첨 시간에 맞춰 노량진수산㈜ 사무실에서 밀봉된 플라스틱 통(지름 1㎝, 길이 2㎝)을 뽑는 방식이다. 통을 열면 자신이 들어가게 될 자리 번호가 적혀 있다.



 동해수산의 임씨는 세 번 연속 A급 자리를 뽑았다. 2009년에는 2006년부터 영업하던 바로 옆 자리를 뽑는 신공(神功)을 발휘했다. 그는 “특별한 비법은 없지만 이번에도 좋은 곳을 뽑을 것 같은 예감이 든다”고 말했다.



 ‘신안군향우회’에서 고급 횟감을 판매하는 김용철(49)씨도 ‘신의 손’으로 불린다. 세 번 연속 A급 자리를 뽑았다. 그는 “종교는 없지만 최근 산에 오르면 암자에 가서 기도를 드린다”며 “가게를 옮기는 게 손해라 뽑기를 안 했으면 하는 상인도 있다”고 말했다.



 역전을 노리는 상인도 있다. 오복수산 임씨가 그렇다. 2003년 C급, 2006년 A급, 2009년 C급 자리를 뽑았다. 3년 주기로 행운과 불운이 반복되고 있다. 그는 “올해는 행운이 올 것”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2003년 F급, 2006년 C급, 2009년 C급을 뽑은 유성수산 유승희(62)씨는 “하늘의 뜻 같다”고 했다. 그는 “딸이 늦게 뽑아야 좋다고 해서 늦게 갔었죠. 근데 이미 좋은 자리가 다 나갔더라고요”라며 담담해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