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홍구 “EU·아세안 같은 기구 한·중·일에만 없어”

문화적 전통·유산 나눠 가진 3국

현 상황 재인식해 새 창조할 때

한·중·일 3국 대표 기조연설 요약



이홍구 전 총리
=‘21세기는 아시아의 세기’라 하지만 수천 년 인류 역사에서 아시아는 항상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그간 제국주의로 왜곡된 세계문명사가 평형을 되찾고 있다. 일본은 제1차 세계대전 후 선진국으로서 견인차 역할을 했고, 중국은 BRICs(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의 일원으로 급격한 발전을 하고 있다. 한국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주최에서 보듯 중간에서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이제 문화적 전통과 유산을 나눠 가진 문화공동체로서 3국이 현 상황을 재인식하고 새 창조를 할 수 있는지를 토론할 때다. 그간 유럽 28개국은 유럽연합(EU)을, 동남아 10개국은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이란 기구를 만들며 공동 번영을 꾀했지만 막상 한·중·일 3국만 공식 기구를 갖지 못했다. 지난 1년간 극심한 경제위기로 유럽은 크게 흔들렸지만 우리는 지혜를 모아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hiangmai Initiative) 등 아시아 지역협력 프로젝트를 진행시켰다. 오는 9월의 제주 세계자연보존총회(WCC)에서도 환경문제 해결에 대한 3국의 기여가 기대된다.



한·중·일 30인회 참석자들이 1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7차 회의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참석자들은 ‘세계 경제 불확실성과 한·중·일 3국 협력’을 주제로 토의했다. 앞줄 왼쪽부터 스도 후미오 JFE홀딩스 상담역, 오타 히로코 일본 정책연구대학원대 교수, 지바오청 전 중국 인민대 총장,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 리충쥔 중국 신화통신 사장,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 이홍구 전 총리, 쩡페이옌 전 중국 부총리, 김명자 전 환경부 장관, 쩡훙예 전 국제무역촉진위원회 위원장, 차오치 중국환경과학연구원 최고연구원, 무토 도시로 다이와 총연 이사장, 쉬허이 베이징 자동차그룹 회장. 뒷줄 오른쪽부터 히라타 야스오 니혼게이자이신문 회장, 이문열 한국외국어대 석좌교수, 양위안화 중국 신화사 세계문제연구센터 책임연구원, 기타오카 신이치 도쿄대 대학원 법정학 연구과 교수, 이윤우 삼성전자 상임고문, 고미야마 히로시 일본 미쓰비시종합연구소 이사장, 어윤대 KB금융지주 회장, 사공일 전 재무부 장관, 정준양 포스코 회장, 우근민 제주도 지사, 마쓰모토 히로시 일본 교토대 총장, 오연천 서울대 총장, 후웨이 중국 상하이교통대 공공사무학원 원장, 이어령 이화여대 명예 석좌교수, 다카하시 하루미 일본 홋카이도 지사, 리샹양 중국사회과학원 아시아·태평양 연구소장. [김성룡 기자]<사진크게보기>


개방 수준 높은 FTA 함께 맺어

아시아 내부 수요 적극 창출하자



쩡페이옌 전 중국 부총리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세계 경제는 아직도 회복이 본격화하지 못하고 있다. 선진국은 성장 동력을 잃었다. 많은 신흥 경제권이 부상 중이지만 여전히 유럽의 채무위기 문제가 크다. 그 어떤 국가도 혼자의 노력만으로는 위기를 극복하기 어렵다. 한·중·일 3국은 글로벌 시스템 약화에 따른 영향을 받고 있다.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안정을 도모해야 한다. 3국은 (개방도가) 높은 수준의 FTA를 달성해야 한다. 아시아 내부의 수요를 적극 창출해야 한다.



 3국 모두 한·중·일 FTA의 타당성에 공감하고 있다. 한·중·일 30인회는 3국 정부가 필요한 정책을 만드는 데 도움을 줘야 한다. 조기에 3국이 FTA 담판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3국 FTA는 무역·서비스·금융·투자 자유화, 지적재산권 보호, 녹색산업 발전에 도움을 줘야 한다. 3국은 아시아 국가로서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3(한·중·일) FTA를 촉진해야 한다. 3국은 우호 관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민감한 양자 문제들도 책임 있는 자세로 잘 해결해야 한다. 미래지향적 파트너십을 구축하자.



북한의 핵개발·미사일 문제

20년간 제대로 된 대응 못해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
=세계 GDP의 20%를 차지하는 한·중·일 3국은 국제경제의 번영과 안정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한·중·일 30인회는 그간 3국 정상회의와 한·중·일 협력사무국 설치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고, 이는 각국 정책에 반영됐다. 앞으로 이 회의는 3국 정상회의에서 논의할 수 없는 민감한 사안들을 토의하고, 그 결과를 정상회담에 제언할 수 있어야 한다. 가장 큰 이슈가 동북아의 안보협력이다.



동북아 지역에도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와 같은 강력한 지역 안보의 틀이 필요하다. 북한은 최근 인공위성을 탑재한 미사일을 발사했다. 그런데도 한·중·일 3국은 지난 20년간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 또 군축을 논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둘째 이슈는 자원·에너지 협력이다. 기술혁신과 함께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을 사회에 정착시킬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고민해야 한다. 셋째는 자유무역협정(FTA)을 통한 3국 간 경제협력이다. 한·일 FTA와 한·중 FTA, 중·일 FTA를 동시에 추진해야 한다.



특별취재팀=박소영·장세정·이원진 기자(정치·국제부문), 김성룡 기자(영상부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