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빚 갚기 나선 용인 “팔 건 다 판다”

김학규 시장
재정난 때문에 간부 122명의 급여를 반납하기로 한 경기도 용인시는 16일 ‘재정위기관리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열었다. 시 재산 가운데 내다 팔 만한 대상을 급히 선정하기 위해서다. 한 달에 29만5000원의 월급을 반납하는 김학규 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실·국·팀장급 간부 10여 명이 참석했다.



비상 경영 첫 TF회의
시립공동묘지 먼저 처분키로
목돈 되는 재개발지도 매물로

 2시간여에 걸친 회의 끝에 이들은 부동산 70여 건을 추려냈다. 매수자만 나서면 모두 즉각 팔 용인시 공유재산이다. 김 시장은 “급여 삭감만으로는 근본적인 재정난 해결이 어렵다”며 “경전철 건설로 진 빚을 갚기 위한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용인시는 시청 홈페이지에 공유재산 정보를 공개하기로 했다. 용인시는 경전철 시행사인 ㈜용인경전철에 5159억원을 물어주기 위해 4420억원 규모의 지방채를 발행했다. 시는 2016년까지 지방채를 모두 갚아야 한다.



 용인시의 공유재산은 지난해 기준 공시지가로 3조9000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이 가운데 당장 팔기 어려운 시·구청사와 읍·면·주민센터 건물을 제외하면 즉시 시장에서 매각할 수 있는 공유재산은 2조5000억원 규모로 나타났다. 대부분 땅 덩어리로 2만6166필지에 걸쳐 6500만㎡ 크기의 면적이다.



 시는 이 가운데 읍·면·동에 산재한 시립공동묘지 25곳을 우선적으로 매각하기로 했다. 올 하반기 처인구 이동면 어비리에 시립장례문화센터가 완공되기 때문에 처분해도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이들 공동묘지 땅의 공시지가는 138억원이지만 시중에 내놓으면 최소 200억원 이상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조만간 모현면 일대 축산폐수장 2곳과 각 읍·면·동 상하수도 관련 시설 용지 11곳에 대한 매각작업도 착수한다. 축산폐수장은 이 일대 축사가 모두 없어지면서 가동이 멈췄다. 상하수도 시설용지도 용인시 전역에 팔당원수가 공급되면서 쓸모없어졌다. 시내 주요 도로변 공용주차장과 도로개설 잔여지 등 자투리 땅도 모두 처분키로 했다.



 시가 매각에 공을 들이는 것은 재개발사업지구인 김량지구 8·9구역과 도시사업개발지구인 역삼지구 내 시유지다. 면적은 모두 3만3500여㎡에 불과하지만 공시지가가 800억원대에 달한다. 시가로는 1500억원을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호화 청사 논란을 빚었던 시·구청사 등의 유지·관리비도 대폭 절감하기로 했다. 2005년 건립 당시 전국 지자체 중 최대 규모인 시청사(지하 2층, 지상 16층)의 연간 관리비는 40억원이다. 시 산하기관인 수지구청을 비롯해 3개 구청과 31개 읍·면·동의 관리비 36억원을 합하면 연간 76억원이다. 시는 청사 일부 공간 임대 등 수익사업을 확대하고 난방비와 전기세 등을 아껴 청사 유지·관리비를 연간 50억원대로 낮출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