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주인 비빔밥 기내 식탁에 오른다

국제우주정거장에 거주하는 우주인용으로 개발된 우주비빔밥(사진)을 지상에서도 먹을 수 있게 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선실용화기술부 이주운 박사팀은 우주비빔밥 제조 기술을 전주비빔밥생산자연합회에 이전하기로 계약을 했다고 16일 밝혔다.



전주생산자연합회 기술 이전

이는 이소연 박사가 2008년 국제우주정거장에 올라간 것을 계기로 국내에서 개발되기 시작한 17종의 우주식품 중 처음이다. 전주비빔밥생산자연합회는 8월께 우주비빔밥을 비행기 기내식이나 레저식품, 국가 재난에 대비한 비상 식량 등으로 상품화할 계획이다. 가격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개당(중량 100~120g으로 건조 전 400~450g에 해당) 2000~2500원 선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우주비빔밥은 전주비빔밥을 수분 6% 이하로 건조해 비닐로 포장했다. 우주에서 물의 최고 온도인 섭씨 70도의 물을 부으면 15분 내에 밥과 야채 등이 원래대로 복원돼 먹음직스럽게 바뀌도록 했다. 또 우주에서는 단 한 마리의 미생물이라도 우주인에게 해를 끼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방사선으로 완전 멸균했다. 우주비빔밥은 2010년 러시아연방 국립과학센터 산하 생의학연구소로부터 우주식품 인증을 받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