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재완 “한·중 FTA 서비스 교류 활성화할 것”

박재완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서울 세종로 정부 중앙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북한의 도발이 우리 경제에 미친 영향은 미미하고 시장도 안정된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며 “미국·일본·중국 등 주변 나라와 협조해 모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대외 경제여건에 대해선 “유로존 재정위기가 그리스 구제금융으로 잦아들었고, 미국 경기회복 기대감이 살아나는 등 개선 추세”라고 분석했다. 다만 국제유가의 고공행진, 유럽의 낮은 성장세, 브라질·러시아·중국·인도 등 브릭스(BRICs)의 경기둔화 조짐은 악재로 꼽았다.



 올해 수교 20주년을 맞은 한·중 관계에 대해선 “그동안 양국 교역량이 35배 늘고, 2004년부터는 중국이 우리의 최대 교역파트너로 자리매김하는 등 혈기 왕성한 청년의 단계에 진입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은 양국 간 진입 장벽을 낮추고 경제 전반의 규제를 완화해 서비스 교류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